지역일반

포항 수성사격장 소음문제 주민 이주 대책 논의

인근 지역민 50가구 대상, 국방부 14일 주민이주 연구용역 설명회 개최

포항 해병대 1사단 수성사격장에서 한·미 해병대원들이 헬기 사격 훈련을 하고 있다.
포항 해병대 1사단 수성사격장 인근 주민들이 소음 피해를 호소하며 이주대책을 요구함에 따라 해병대가 주민 의견 수렴에 나섰다.

13일 포항시와 해병대 1사단 등에 따르면 국방부는 14일 오후 남구 장기면행정복지센터에서 수성사격장 확장에 따른 주민의식 조사에 대한 연구용역 설명회를 갖는다.

이주대상 지역은 장기면 수성리 929번 지방도에서부터 장기로93번 길을 따라 수성사격장 입구에 이르는 지역이다.

이곳의 주민 수는 현재 130여 명(50여 가구)인 것으로 알려졌다.

연구용역 내용은 이주대상지역 주민 수와 가구 수, 가족 구성, 거주형태, 농·축산업 운영 여부, 사격장 소음 피해 정도, 헬기 사격훈련 시행 전과의 소음 피해 비교 등이다.

또 이주 희망 여부, 개별이주 또는 강제이주 등 이주 방식에 관한 의견, 강제이주 시 이주단지 조성, 이주가 어려울 경우 방음 및 냉방시설 설치 희망 여부, 주민복지사업 실시 희망 여부 등이다.

앞서 2018년 주한미군은 헬기 사격장 인근 주민들의 시위와 민원이 끊이지 않자 사격 훈련 장소를 경기도 포천 로드리게스 사격장에서 포항 수성사격장으로 옮겼다.

하지만 포항에서도 주한미군의 수성사격장 헬기 사격 훈련을 놓고 인근 주민들의 반대 시위가 최근까지 지속되고 있다.

주한미군은 이에 따라 수성사격장 훈련에 따른 인근 주민들과의 갈등 해결에 보다 적극적으로 나서줄 것을 국방부에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해병대1사단 관계자는 “주한미군이 헬기 사격장을 포항으로 옮기면서 사격 훈련에 따른 수성사격장 인근 주민들의 반발이 지속돼 대안을 고민하고 있다”며 “근본적인 해결 방안으로 주민 이주 필요성이 대두됨에 따라 주민의식 조사를 통해 중·장기적인 대책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웅희 기자 woong@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웅희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