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경산시, 전국 최대 규모 ‘고도정수 시설’ 준공

440억 원 투입, 지하 1층 지상 2층 규모

경산시가 전국 최대 규모 막여과 시설인 경산정수장 고도정수처리시설을 완공했다. 사진은 최영조 경산시장 등이 고도정수처리장 시설을 둘러보는 모습.
경산시가 전국 최대 규모 막여과 시설인 ‘경산정수장 고도정수처리시설’을 완공, 시민들에게 안전하고 수돗물을 공급한다.

경산시는 13일 경산수도사업소에서 최영조 시장을 비롯해 미래통합당 윤두현 국회의원, 이기동 시의회 의장, 도·시의원, 기관단체장, 관계자 등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경산정수장 고도정수처리시설 준공식을 가졌다.

경산정수장 고도정수처리시설은 2013년 환경부 시법 사업으로 선정돼 총사업비 440억 원을 들여 구축했다. 연건평 5천484㎡의 지하 1층 지상 2층 규모다.

고도정수처리시설 구축으로 기존 경산정수장은 침전지(모래)~급속여과지~정수지를 거쳐 가정에 공급하던 것을 막여과시설, 오존접촉시설, 활성탄흡착시설 등을 추가로 설치, 더욱 깨끗한 물을 공급할 수 있게 됐다. 제거하기 어려운 맛, 냄새 물질 등을 처리, 하루 5천t의 수돗물을 공급한다.

최영조 경산시장은 “전국 최대 규모 막여과 시설인 고도정수처리시설 완공으로 시민에게 안전하고 맛있는 수돗물을 공급할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 지속적인 현대화 사업을 통해 시민이 안심하고 수돗물을 마실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남동해 기자 namd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남동해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