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일반

코로나19 추석 선물시장 키워드 언택트와 얼리버드

대형마트 추석선물 판촉 돌입

대형 유통업체의 최대 시장인 추석을 앞두고 선물시장 선점을 위한 판촉이 시작됐다.

올해 마케팅의 핵심 키워드는 코로나19의 지속으로 언택트와 얼리버드다. 비대면 마케팅과 동시에 시장 선점을 위한 얼리버드 혜택이 커지는 분위기다.

이마트 대구 6개 점포는 올해 고객을 직접 찾아가는 ‘방문 주문 서비스’를 강화했다.

불특정 다수와 직접적인 접촉 및 상담을 위해 대기 없이, 쉽고 편하게 상담 및 결제가 가능토록 한 것.

고객이 가까운 이마트로 전화 상담을 통해 방문 일정을 잡고, 이마트 담당자가 집을 방문해 상담과 결제가 이뤄지는 방식이다.

이밖에도 이마트는 앱을 통한 세트 구매 간편 서비스, 홈페이지를 통한 ‘배송주소 입력 서비스’도 함께 제공한다.

‘얼리버드 프로모션’을 통한 사전 예약 고객에 대한 혜택도 커졌다. 이마트는 사전 예약 판매 기간에 따라 행사카드 구매 시 최대 40% 할인혜택을 제공하며, 구매금액에 따라 최대 10%에 해당하는 상품권도 제공한다.

홈플러스도 대면 접촉을 자제하는 시민들이 늘면서 가족 선물을 미리 준비해 배송하고 명절은 상대적으로 차분하게 지내는 분위기가 커질 것으로 보고 관련 마케팅을 시작했다.

우선 다음달 18일까지 대형마트와 익스프레스, 온라인몰 등 전 채널을 통해 추석 선물세트 사전예약 판매를 실시했다.

이 기간 홈플러스는 작년 추석(410여 종)보다 10% 늘린 역대 최대 규모인 450여 종 상품을 선보이며, 마이홈플러스 회원 및 행사카드 결제고객 대상 최대 30% 할인, 구매 금액에 따라 최대 100만 원 상품권 증정 또는 즉시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일찍 명절을 준비하는 ‘얼리버드’ 일수록 더 많은 혜택을 챙길 수 있도록 기간별 혜택에 차등을 줬다는 점도 올해 달라진 점이다.

온라인몰에서는 최대 10% 추가 할인, 삼성·신한카드 10% 중복할인 혜택을 더해 비대면 쇼핑 편익을 더 높였다.

사전예약 기간 동안 구매한 선물세트는 9월10일부터 추석 전날인 30일까지 배송되며(신선식품 제외), 신선식품의 경우 16일부터 30일까지 배송된다.

윤정혜 기자 yun@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윤정혜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