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군위군, 코로나19 대응 긴급지원복지단 구성

오는 10월31일까지 운영

군위군청 전경.
군위군은 ‘코로나19 대응 긴급지원복지단’을 구성, 운영한다고 12일 밝혔다.

코로나19 장기화로 생계유지가 어려운 위기가구의 지원을 확대하기 위해서다.

긴급복지지원단은 주민복지실장을 단장으로 총괄운영반 등 5개 운영반으로 구성했다.

경북재난긴급생활비 지원 이후에도 생계곤란 등의 위기상황에 처한 가정을 대상으로 보다 신속한 단기 지원을 위해 오는 10월31일까지 운영된다.

군은 이를 위해 기존 1억100만 원 이하였던 재산 기준을 1억7천만 원 이하로 완화했다. 생활준비금 공제 비율도 기존 65%에서 150%로 확대해 적용한다.

신청 및 접수는 거주지 읍·면·동사무소 또는 군청 주민복지실에서 받는다. 한시적 지원 대상자도 지원 가능하다.

다만 국민기초생활보장 수급자, 실업급여 수급자, 코로나19 관련 등 다른 법령에 의해 지원을 받고있는 사람은 제외된다. 긴급지원은 선지원 후 재산·소득조사를 통해 기준이 초과되면 환수 등의 법적 조치를 취한다.

배철한 기자 baec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배철한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