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이철우 경북도지사, 집중호우 대처 꼼꼼히 챙긴다.

7일 도, 시ㆍ군 대응태세 점검, 8일 안동댐 수문 방류현장 점검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집중호우가 내린 지난 8일 안동댐 수문 방류 현장을 직접 찾아 현장을 점검하고 있다. 안동댐은 지난 6일 오후 10시30분 수위조절을 위한 수문 개방을 시작해 초당 300t을 방류, 댐 수위 156.9m, 저수율 84.5%를 유지하고 있다. 경북도 제공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도내 집중호우가 내린 지난 7일 긴급 점검회의를 개최하는 한편 8일에는 안동댐 수문 방류 현장을 점검하는 등 피해 대처 상황을 꼼꼼히 챙겼다.

이 도지사는 도 간부들과 시장, 군수 영상회의로 열린 긴급 점검회의에서 “이번 집중호우로 인명피해가 우려되는 지역의 안전조치와 저지대 침수, 위험저수지, 산사태, 지하차도, 둔치 주차장 등 재해취약지역에 대한 철저한 사전대비로 인명피해가 없도록 힘써 달라”고 당부했다.

이 도지사는 영덕 강구시장 침수피해 재피해 방지대책, 포항 형산강 둔치 하상주차장 피해 방지책, 봉화 산사태, 급경사지 붕괴 등에 대한 대처 상황을 점검했다.

이 도지사는 또 지난 6일 오후 10시30분 수문을 개방, 방류에 들어간 안동댐을 찾아 현장 대처 상황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이 도지사는 안동댐관리단 관계자와 방류 현장을 직접 걸으며 “1970년대 건설된 안동댐은 경부고속도로와 비슷한 건설비가 투입됐고 그 사회적 가치는 지금 환산할 수 없을 정도로 높이 평가할 수 있다”며 중요한 사회기반 시설임을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 도지사는 “최근 집중호우로 하천 수위가 많이 올라간 만큼 안동댐 수문 방문에 따른 댐 하류지대 침수 등 재난이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한 대처상황을 유지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예년과 달리 이달 초까지 장맛비가 계속되자 경북도 재난안전대책본부는 지난 2일 오전 2시20분 비상1단계를 실시, 비상대처에 돌입했다.

또 경북소방본부는 지난 8일 청도군 현서면 구산리 길안천 하천제방에 여성(45) 운전자가 고립돼 위험에 처한 것을 구조하는 등 모두 7건에 9명을 구조했다. 급·배수 출동 19건, 안전조치 83건을 조치했다.

문정화 기자 moon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문정화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