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대구 취수원 다변화 ‘꼬이네’...연구용역 보고회 무산

5일 창원서 낙동강 통합물관리 용역 보고회 주민 반대로 취소
대구시장 취수원 다변화 발표...구미 안동서 반발 심해져

낙동강 지역 환경단체인 낙동강네트워크가 5일 오후 창원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낙동강 유역 통합물관리 방안 마련 연구용역 중간 성과 보고회를 찾아 녹조 문제 해결을 위한 수문 개방과 보 처리 방안 마련을 촉구하고 있다. 연합뉴스
환경부가 5일 창원에서 개최하려던 ‘낙동강 유역 통합물관리 방안 마련 연구용역’ 중간 성과보고회가 환경단체와 주민의 반발로 무산됐다.

이번 용역 결과를 토대로 추진하려던 대구시의 취수원 다변화 정책도 제동이 걸렸다.

환경부는 5일 오후 경남 창원컨벤션센터에서 먹는 물에 대한 불안을 근본적으로 해소하고 상·하류 유역 간 갈등을 극복하는 상생 물관리 방안을 담은 연구용역 중간성과를 보고할 계획이었다.

이날 △TOC(총유기탄소량)총량제 도입 △산업폐수 무방류시스템 도입 △생활하수 고도처리시설 △취수원 다변화 등에 대해 발표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낙동강 지역 일부 환경단체와 주민들이 보고회 현장을 찾아 “수문 개방과 보 처리 방안 없는 낙동강 통합물관리 방안은 낙동강 포기 선언이다”며 보고회 개최를 강하게 반대했다.

환경부와 낙동강네크워크 사이에 이견이 좁히지 않자 환경부는 장내 질서 혼잡을 이유로 보고회 개최를 전면 취소했다.

이번 중간성과 보고회는 낙동강 본류 수질개선을 통해 먹는 물에 대한 불안을 근본적으로 해소하고 상·하류에 맑은 물을 안정적으로 공급할 수 있는 맑은 물 공급 대안의 중간 연구결과를 공유하는 자리로 지자체와 자문단 등의 의견수렴을 위해 마련됐다.

앞서 권영진 대구시장은 지난 3일 대시도민 담화문을 발표하고 대구 취수원 이전이 아닌 구미 해평이나 안동 임하댐으로 다변화 하겠다는 방안을 제시했다.

대구 취수원 다변화 구상은 이날 보고회가 무산된 낙동강 유역 통합물관리 방안 마련 연구용역을 근거로 만들어졌다.

그러나 권 시장의 담화문 발표 이후 곧바로 구미와 안동이 강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여기에다 경남지역 주민, 환경단체까지 반발하면서 환경부가 취수원 문제 해결을 위해 추진하려던 낙동강 유역 통합물관리 정책이 난관에 부딪히면서 대구 취수원 다변화 정책 추진도 제동이 걸린 셈이다.

이날 보고회에 참석하기 위해 영남권 5개 광역단체장들이 경남도청에서 ‘제1회 영남권 미래발전협의회’를 개최하고 낙동강 물이용 문제를 논의했으나 보고회 무산으로 의미가 퇴색돼 버렸다.

대구시 측은 “환경부 보고회가 무산된 것은 경남 주민들의 반발 때문이다. 아직 대구 취수원 다변화 정책은 계속 추진 될 것”이라며 말을 아꼈다.

이주형 기자 lee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주형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