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대구시민 78% 2차 생계자금 ‘찬성’

대구시 1천명 대상 여론조사...추석전까지 지급해야
1차 생계자금 도움됐다 72%, 방역관리 82% 긍정적

대구시 중구 동인동 행정복지센터에서 시민들이 대구지역 긴급생계자금 신청 상담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


대구지역 2차 생계자금 지급에 대해 시민 70% 이상이 찬성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대구시 코로나19 서민생계지원위원회는 지난달 23~24일 대구시민 1천 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2차 생계자금 지급을 찬성한다’는 의견이 78%로 나타났다.

대구시의 코로나19 방역관리 대응에 대해 긍정적이라는 평가는 82%, 1차 생계자금 지급이 생활안정에 도움이 되었다는 의견이 72.1%로 집계됐다.

이번 설문조사는 코로나19 대응이 적절했느냐에 대한 시민들의 평가와 코로나19가 장기화되고 있는 상황에서 2차 생계자금 지급에 대한 시민들의 정책선호를 알아보기 위해 실시했다.

2차 생계자금 지급 시기는 추석 전까지 가급적 빨리 지급되는 것이 좋겠다는 의견이 84.3%였다.

지급수단은 사용하기 편리한 현금·계좌이체가 42.9%, 신용·체크카드는 17.7%, 상관없다가 28.8%다.

코로나19 서민생계지원위원회 김태일 위원장은 “대구는 코로나19의 충격이 강도, 기간, 범위에서 가장 컸고 피해 또한 가장 큰 지역이기 때문에 어려움을 이겨내는 회복탄력성을 유지하는 데도 남다른 노력이 필요하다”며 “대구시가 2차 생계비 지급이 필요하다고 판단하는 이유”라고 설명했다.

이주형 기자 lee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주형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