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경북도, 혁신원자력·외동3·4일반산단 등 새 산단 3곳 등 10개 산단 지정한다.

경북도청 전경


경주, 영천, 상주 등 도내 7개 시군 10곳(6.0㎢)이 산업단지로 지정된다.

2일 경북도에 따르면 지난달 29일 열린 국토교통부 산업입지정책심의회에서 당초 도내 6개 시군 7곳 3.3㎢에서 경주시가 요청한 혁신원자력연구단지, 외동3·4일반산단 등 3곳 2.7㎢가 추가지정됐다.

추가 지정된 혁신원자력연구단지는 한국원자력연구원이 원자력 분야 핵심기술역량을 확보하기 위해 경북 지역에 조성하는 전용 연구단지이다.

한국원자력연구원은 2023년까지 2천920억 원을 투입할 계획으로 지역경제 활성화 및 고용창출에 크게 기여 할 것으로 예상된다.

외동3·4일반산단은 경주지역에 산업단지 개발 실수요 기업(19곳)이 직접 조성하는 산업단지로, 금속가공제품제조업, 기타기계 및 장비제조업이 유치될 전망이다.

산업단지 계획은 앞으로 사업시행자가 산업단지 개발계획 수립 후 주민설명회, 환경영향평가, 관련기관 협의 등의 행정절차를 이행하고 승인신청을 하면, 관계전문가로 구성된 지방산업단지계획심의위원회 심의를 거쳐 지정승인 여부를 최종 결정한다.

김규율 경상북도 도시계획과장은 “그동안 산업단지는 제조업 중심의 생산기지 역할에 충실한 면이 있었는데, 이제는 시대가 변하고 있다”라며, “향후 조성될 산업단지는 일하고, 살며, 즐길 수 있는, 일과 삶, 힐링이 공존하는 융․복합 산업공간으로 조성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문정화 기자 moon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문정화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