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일반

중진공 대구본부, 미래신산업 의료·스마트웰니스 중소벤처기업 지원 앞장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대구지역본부는 지난달 31일 대구경북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 첨단의료기기개발지원센터와 지역 의료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대구지역본부(이하 중진공 대구본부)는 지난달 31일 대구경북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 첨단의료기기개발지원센터와 지역 의료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에서 양 기관은 대구지역 미래신산업인 의료산업과 규제자유특구 지정 스마트웰니스 산업의 혁신성장 및 밸류업 지원을 위해 유망기업 발굴 및 정보 공유, 창업 및 성장지원 협력, 규제 개선, 글로벌 진출 및 투자유치 등 다양한 분야에서 힘을 모으기로 했다.

중진공 대구본부는 융자 또는 투자 형태의 정책자금, 창업사관학교, 수출지원 등 중소기업 창업 및 사업화 지원에 전문화 돼 있다. 첨복재단 의료기기센터는 의료기기 R&D, 시제품 제작 및 디자인, GMP, 전문 인력 양성, 인허가 지원 등에 전문화 돼 있다.

협약을 통해 의료유망기업에 대한 성장 단계별 입체적인 지원이 한층 강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지역규제자유특구 ‘스마트웰니스’ 사업의 후속지원이 한층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천병우 대구본부장은 “코로나19로 인한 지역 전통산업의 위기 봉착으로 지역의 신규 먹거리 창출이 어느 때보다도 절실한 상황”이라며 “관련 기관과의 협업 및 내부역량을 집중해 지역의 미래를 선도할 의료·스마트웰니스 산업 육성에 적극적으로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신헌호 기자 shh24@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헌호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