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통합당 성폭력 대책 특위 출범 …김정재 위원장

권력형 성폭력 피해자 목소리 들어

김정재 의원
미래통합당이 30일 고 박원순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과 관련, 김정재 의원(경북 포항 북)을 위원장으로하는 성폭력 대책 특별위원회를 출범시켰다.

통합당은 이 특위를 통해 권력형 성폭력 피해자들의 목소리를 듣겠다는 방침이다.

김은혜 통합당 대변인은 이날 오전 열린 통합당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성폭력대책특별위원회'를 구성하기로 의결했다고 밝혔다.

특위는 김정재 위원장 외 양금희 위원(대구 북구갑) 등 11명으로 구성된다.

원외 인사로는 SBS 프로그램 '그것이 알고 싶다' 등의 활발한 방송 활동으로 이름이 널리 알려진 이수정 경기대 범죄심리학과 교수를 비롯해 김삼화 전 통합당 의원·김성경 한국여성변호사회 대외협력이사 등이 이름을 올렸다.

김 대변인은 "권력과 위계에 의한 성범죄가 피해여성이 용기를 내면서 비로소 수면 위로 드러나고 있다"며 "그렇지만 피해자들은 아직 홀로 남아 있고, 이분들이 홀로 있지 않게 특위에서 현장에 찾아가고 피해자들의 목소리를 듣겠다"고 설명했다.

이창재 기자 lcj@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창재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