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일반

경주 철인3종 김규봉 감독 및 장 선수 영구제명



고 최숙현 선수 폭행사건과 관련해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철인3종경기) 김규봉 감독과 팀 소속 장 모 선수가 스포츠계에서 영구 제명됐다. 김도환 선수도 10년 동안 선수로 출전하지 못한다.

대한체육회는 29일 서울시 송파구 올림픽파크텔에서 열린 스포츠공정위원회에서 "철인3종 폭력 사건 관련 대한체육회 스포츠공정위원회 재심의 결과, 혐의자 3인에 대한 재심 신청을 모두 기각한다"고 밝혔다.

대한철인3종협회는 지난 6일 공정위를 열고 김규봉 감독과 장 모 선수에게 영구제명, 김도환 선수는 10년 자격 정지 처분을 내렸다. 가해 혐의자 3명은 재심의를 신청하며 감경을 원했지만, 대한체육회 공정위는 이를 기각했다.

김병철 공정위원장은 공정위가 끝난 뒤 “징계 혐의자 3명에게 소명 기회를 부여했지만, 모두 참석하지 않았다”며 “3명이 제출한 소명 자료와 그동안 확보한 증거, 진술, 조서 등을 심도 있게 검토해 종합적으로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이날 공정위에는 14명의 위원 중 11명이 출석했다. 대한체육회 공정위원들은 협회 공정위와 같은 판단을 했다.

가해 혐의자 3명 모두 공정위에 참석하거나 법률 대리인을 출석시키지 않았다. 서면으로 소명을 했지만 징계를 감경할만한 사유는 없었다.

김규봉 감독과 장 선수는 재심의 신청서를 제출하며 법률 대리인의 도움을 받겠다고 밝혔다.

김종윤 기자 kjyun@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종윤기자

두산에 난타 당한 삼성 라이온즈…3연패

삼성 라이온즈가 두산 베어스에 난타를 당하며 3연패 빠졌다.삼성은 12일 대구 삼성 라이온
2020-08-12 22:32:25

삼성 라이온즈, 두산에 1-6로 역전패

삼성 라이온즈가 두산 베어스에 역전패당했다.삼성은 11일 대구 삼성 라이온즈 파크에서
2020-08-11 23:54:20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