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신공항 부지 합의 다시 수포로, 공동후보지 시한 연장 불가능

면담 내내 입장 평행선만 달려

29일 오전 김영만 군위군수가 군청 제2회의실에서 군위통합신공항 운영위원들에게 국방부 장관과 면담할 내용에 대해 설명을 하고 있다.
김영만 군위군수와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부지 선정을 위해 협상 테이블에 앉았지만 끝내 합의점을 찾지 못했다.

오히려 대구시와 경북도, 국방부가 군위군에 제안했던 중재안이 확정되지 않았다는 사실이 확인되면서 군위군의 공동후보지(군위 소보·의성 비안) 반대 여론에 기름을 끼얹은 꼴이 됐다.

김영만 군위군수는 29일 서울 용산구 국방부 장관실에서 정경두 장관과 단독 면담을 가졌다. 신공항 부지 선정을 위해서였다. 하지만 국방부와 군위군의 입장은 면담 내내 평행선만 달렸다.

정 장관이 “여론이 달라졌으니 구체적인 시설 배치 계획 없이 현 상태로 소보면만 재투표하는 것이 어떠냐”고 제안하자, 김 군수는 “여론 조사를 믿을 수 없는데다 투표를 하려면 이유를 적시하고 소보면 뿐 아니라 비안, 우보까지를 모두 재투표해야 한다”고 맞섰다.

“소보면 재투표 의사가 있으면 내일(30일) 정오까지 답을 달라”는 정 장관의 요청에도 김 군수는 “공동후보지 유치 신청을 먼저하고, 나중에 중재안을 협의하는 방식에는 동의할 수 없다”고 선을 그었다.

이 과정에서 국방부·대구시·경북도가 제안한 중재안이 ‘확정되지 않았다’는 사실도 확인됐다.

앞서 국방부와 대구시, 경북도는 공동후보지 신청을 조건으로 민간공항터미널, 공항 진입로, 공항 신도시 조성 등을 내용으로 하는 중재안을 군위군에 제안한 바 있다.

하지만 정 장관은 “중재안에 대해선 아는 바가 없다”고 말했다. 국방부·대구시·경북도의 중재안이 국방부 장관의 동의 없이 실무차원에서만 진행된 안이라는 걸 확인시킨 셈이다.

국방부와 군위군이 타협점을 찾지 못하면서 공동후보지를 전제로 한 시한 연장도 사실상 불가능하게 됐다.

군위군 공항추진단 김동백 단장은 “확정되지도 않은 중재안으로 국방부와 대구시, 경북도가 군위 군민을 농락했다”며 “신공항 이전 무산에 대해선 대구시나 경북도가 책임을 져야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류성욱 기자 1968plus@idaegu.com

배철한 기자 baec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류성욱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