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통합신공항 협상 최종 시한 코앞…단독이냐 공동이냐 놓고 군위 주민 갈등 최고조

군위군청에 내걸린 대형현수막.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이전지 결정 협상 시한이 코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군위 군민들의 갈등이 최고조에 달하고 있다.

대구시와 경북도는 “통합신공항이 무산되면 대구경북의 미래도 희망도 없다”며 사생결단의 자세로 군위 설득에 총력전을 펼치고 있다.

이런 가운데 군위군과 군위통합신공항추진위원회의 단독후보지 ‘우보’ 사수 방침 역시 완강하다.

경북도 군위 현장 사무실 앞에서 연일 농성을 이어 가고 있는 군위통합신공항추진위는 27일 오후 2시 군위전통시장 안 특설무대에서 ‘우보공항 사수 범군민결의대회’를 개최한다.

이를 통해 통합신공항은 단독후보지인 우보가 아니면 찬성을 못한다는 뜻을 거듭 강조한다는 방침이다.

반면 군위 발전을 위해 통합신공항 무산보다는 공동후보지에라도 유치를 해야 한다는 여론도 만만치 않다.

통합신공항이 무산되면 군위발전과 미래는 없을 것이라며 국방부, 대구시, 경북도가 제시한 인센티브가 명문화되면 공동후보지에라도 공항이 유치돼야 한다는 목소리도 높기 때문이다.

군의회도 의원 간 갈등을 겪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일부 의원들은 “대구·경북과 특히 군위발전을 위해 역사적인 통합신공항이 우보에 유치되면 더 없이 좋겠지만 우보 유치가 안 된다면 공동후보지 유치 신청도 고려해 봐야 한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반면 또다른 의원들은 “그간의 공이 수포로 돌아간다면 군민들의 실망과 깊은 상처는 누가 보듬어 줄 것이냐”며 “우보 공항 유치를 사수하는 군수와 군민들을 충분히 이해해줘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배철한 기자 baec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배철한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