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일반

신고 체계 없는 지역체육회, 선수 목소리 어디에

경북도체육회 홈페이지


대구시 및 경북도체육회가 제대로 된 선수 반인권 행위 신고 시스템을 갖추지 못한 것으로 파악됐다.

온·오프라인 모든 방식에 체계적인 시스템이 없고 신고·상담 환경이 열악하다 보니 고 최숙현 선수 폭행 사건과 같은 반인권적 문제가 발생해 제보해도 후속 조치가 미흡할 수 밖에 없는 구조라는 지적이다.

현재 대구 및 경북도체육회 홈페이지에는 지역선수가 폭행이나 성희롱 등 반인권 행위를 당해도 신고 및 상담을 하는 창구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다 보니 그동안은 이들 홈페이지 자유게시판에 글을 올리거나 우편, 방문 등을 통해 알리는 수밖에 없었다.

지금 홈페이지에 설치돼 있는 ‘스포츠인권센터’ 역시 유명무실하기는 마찬가지다.

대한체육회가 운영 주최로 돼 있어 이곳을 통해 신고할 경우 지역체육회에서는 확인 권한이 없다. 신고 사실조차 제 때 인지하지 못한다는 의미다.

사안 파악과 그에 따른 후속 조치가 늦어질 수밖에 없는 구조이다 보니 빠른 해결과 자체 정화 기능은 찾아볼 수 없다.

한 술 더 떠 경북도체육회는 이 배너 위에 경북도체육회란 문구까지 삽입해 반인권문제 발생을 가장 먼저 인지하는 것처럼 해놓았지만 실상은 대한체육회 스포츠인권센터로 바로 접속된다.

2018년 경북도 소속 여자컬링대표팀 팀킴의 지도부 폭로라는 큰 시련을 겪었다는 점에서 경북도체육회의 선수 보호를 위한 시스템 개선 의지에 아쉬움이 드는 대목이다.

경북도체육회 관계자는 “고 최숙현 선수의 사건이 발생한 이후 홈페이지 내 링크 배너 문제에 대해 인지했고 개선하려고 계획 중”이라며 “자체 신고센터를 신설해 운영하는 등 지역선수 인권 보호를 위한 대책 마련을 강구하겠다”고 말했다.

김종윤 기자 kjyun@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종윤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