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연이은 지자체장들의 성추행 파문…대구 지자체장 ‘조심조심’

광역·기초 지차제장들의 연이은 성추행 파문이 일고 있는 가운데 대구지역의 기초 지자체장들은 ‘작은 논란’에도 휩싸이지 않기 위해 조심하는 분위기다.

대부분 지자체장의 경우 초선이거나 재선이기에 더욱 자세를 낮추는 모습이 역력하다.

A 지자체장은 오해를 살 수 있을 만한 행동을 줄이고 있다. 인간적으로 정이 많은 성품으로 평소 ‘악수’를 할때 비교적 오랫동안 손을 붙잡아 왔다. 하지만 이제는 충분히 오해를 살 수 있다는 이유로 최근 인사 방법을 바꿨다.

A 지자체장은 “코로나19의 영향이 있긴 하지만 분명 악수를 하면서도 오해를 살 수도 있기 때문에 이제는 악수 대신 주먹 인사로 바꿨다”며 “코로나 사태가 끝나더라도 주먹인사를 계속 할 계획이다. 무엇이든 조심하는 게 좋다”고 말했다.

B 지자체장은 ‘조심성’ 으로 소문이 났다. 부임하자마자 집무실에 있던 침대를 빼고 다른 물품으로 바꾸는 등 몸조심이 몸에 배었다. 회식을 할때 직원들의 좌석 배치에 까지 신경 쓸 정도다. 간부들에게는 농담이나 가벼운 신체접촉도 하지 말 것을 강조한다. 간부가 아닌 젊은 여성 직원이 집무실에 들어올 경우, 항상 다른 직원도 대동해 들어올 것을 주문한다.

C 지자체장은 솔선수범해 4대 폭력(성희롱·성폭력·성매매·가정폭력) 예방을 위한 인권 교육을 듣는 등 모범을 보이고 있다.

4대 폭력 관련 집합 교육 시 빠짐없이 참석하는 것은 물론, 코로나19로 집합 교육이 사이버 교육으로 대체되자마자 교육(4시간)을 이수하기도 했다.

일부 지자체장들은 ‘평소처럼’을 강조한다. 타 지역에서의 성추행 파문으로 지자체장, 간부들이 행동을 갑작스럽게 바꾸거나 경계를 한다면 직원들이 더 불편해 한다는 것. 오히려 또 다른 차별이 발생할 수 있음을 주장했다.

한 지자체장은 “그동안 문제가 없었던 것처럼 앞으로도 해왔던 대로 행동하면 문제 될 것이 없다”며 “지자체장들의 성추행 파문이 계속되고 있는 것에 대해서는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신헌호 기자 shh24@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헌호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