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일반

SM그룹, 도레이첨단소재 등 구미지역 기업, 코로나19 극복에 앞장



구미국가산업단지 입주기업인 티케이케미칼 이상일 대표(오른쪽에서 세번째) 등 SM그룹 관계자들이 지난 14일 구미시청을 방문해 이웃돕기 성품을 전달했다.
구미국가산업단지 입주 기업들이 사회공헌활동을 통해 코로나19 극복에 앞장서고 있다.

구미국가산단 제1단지 입주업체인 티케이케미칼과 SM그룹 대구·경북지역 계열사인 남선알미늄, 남선알미늄 자동차사업부문, 벡셀, 우방, 화진 등은 지난 14일 구미시청을 방문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이웃들에게 전달해 달라며 보리쌀 4t(1천만 원 상당)을 기탁했다.

보리쌀은 판매고를 겪는 지역 농가로부터 구입해 의미를 더했다.

구미시는 전달받은 보리쌀을 구미종합사회복지관 등 11개 사회복지시설에 전달했다.

이상일 티케이케미칼 대표는 “앞으로도 지역사회의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지속적인 사회공헌활동으로 지역 대표기업으로서 사회적 책임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구미국가산단 제3단지 입주 기업인 도레이첨단소재도 같은 날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필수 위생용품 구입이 어려운 이웃에게 나눠달라며 ‘사랑의 위생 키트’ 300 세트를 서울 강서구청에 전달했다.

사랑의 위생키트에는 비말차단 마스크와 손 세정제가 들어 있어 언제 어디서나 개인 위생용품으로 사용하기 편리하게 구성돼 있다.

도레이첨단소재 전해상 사장은 “코로나19로 어려운 지역 사회에 작은 위로가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마스크용 관련 기술력을 발휘해 사회가 필요로 하는 소재 공급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도레이첨단소재는 마스크 필수소재인 MB(멜트 블로운) 필터의 대량 공급과 겉감과 필터, 안감이 하나로 복합돼 2겹으로도 가능한 정전SMS 부직포 양산체제를 구축해 마스크 수급안정에 일익을 담당하고 있다.

또 비말차단 마스크용 필터 부직포와 1겹 구조가 가능한 부직포를 공급해 여름철 마스크 착용으로 인한 불편을 해소하는 등 국민 위생을 위한 소재공급에 기여하고 있다.

신승남 기자 intel887@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승남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