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일반

내년도 최저임금 1.5% 인상…대구 중소기업 ‘절망’

2021년 최저임금 8천720원 확정
대구 핵심 산업인 섬유·자동자 부품 업종 직격탄…고용시장 얼어붙을 듯

박준식 최저임금위원장(왼쪽)이 14일 새벽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고용노동부에서 열린 제9차 최저임금위원회 전원회의 결과 브리핑을 마친 뒤 회의장을 나서고 있다. 이날 전원회의는 근로자위원들의 집단 퇴장으로 공익위원들이 낸 안으로 표결에 부쳐졌다. 찬성 9표, 반대 7표로 채택된 내년도 최저임금은 시급 기준 8천720원으로 최종 의결됐다. 연합뉴스
내년도 최저임금이 소폭 상승으로 결정되자 대구 경제계가 아쉬움을 표하며 중소기업의 경영 부담 가중을 우려했다.

최저임금위원회는 14일 새벽 2021년 최저임금을 1.5%(130원) 인상된 시급 8천720원으로 결정했다. 최저임금 인상률 1.5%는 국내 최저임금제도를 처음 시행한 1988년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이다. 인상률이 가장 낮았던 해는 국제통화기금(IMF) 외환위기 때인 1998년으로 당시 2.7%였다.

내년도 최저임금이 올해보다 1.5% 오른 8천720원으로 결정됐다. 연합뉴스
그럼에도 타지역보다 대구 경제계의 고민과 한숨이 더 깊다. 타지역의 경우 최저임금이 1.5% 오른다고 해도 임금을 ‘동결’하면 된다. 하지만 대구의 주력산업인 섬유를 비롯해 대부분의 중소기업 임금 구조가 대부분 최저임금에 맞춰 있기 때문에 소폭 상승도 큰 충격이다.

때문에 대구 경제계는 지난 3년간 급격한 최저임금 인상으로 인한 어려움과 코로나19 직격탄으로 최소한 동결을 요구해왔다. 최저임금 인상 시 다수의 기업들이 기존 인력 감원, 신규 채용 규모 축소 등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대구상공회의소 설문조사에서 나타나기도 해 대구지역 고용시장이 얼어붙을 전망이다.

대구경영자총협회 관계자는 “지역 섬유업체 절반가까이 휴업 상태다. 그나마 공장이 돌아가고 있는 곳은 울며 겨자 먹기 식으로 적자를 내면서 유지하고 있는 상태”라며 “현재 고용유지도 어려운 상황까지 왔다. 최저임금 선상에 있는 취약계층의 고용 감소로 이어지면 소비 감소로 이어지고 서비스 업종도 큰 타격을 받을 것”이라고 우려했다.

대구의 또 다른 주력산업인 자동차 부품 업종도 큰 타격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업계에 따르면 올해 지역의 자동차 부품 생산 매출이 전년대비 30~40%가량 떨어진 상태다. 자동차부품 제조업 2, 3차 밴드가 즐비한 대구는 수입이 줄고 늘어나는 고정비용을 감당하기 어렵다는 것.

중소기업중앙회 대구본부 관계자는 “중소기업 현장은 최근 급격한 최저임금 인상, 코로나19 팬데믹으로 그 어느 때보다 어려운 상황이기에 일자리 지키기 차원에서 동결을 간곡히 호소했다”며 “자영업자, 소상공인 비율이 높은 대구는 더욱 어렵게 됐다.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영세중소기업 및 소상공인의 경영부담 완화, 취약계층 일자리 보호를 위한 고용유지지원금 확대 등 정부의 신속하고 적극적인 지원 및 역할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노동계는 최저임금 인상과 관련해 이번 인상은 물가 상승률을 생각하면 오히려 동결 혹은 삭감이라고 인식하고 있다.

민주노총 대구본부 관계자는 “정부가 고작 1.5% 상승안을 내고 생색을 내며 노동자들을 생계절벽으로 내몰고 있다”며 “이는 명백히 코로나19 위기에 처한 노동자들을 정부가 외면한 것”이라고 말했다.

신헌호 기자 shh24@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헌호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