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지역 기독교 단체, 포괄적 차별금지법안 반대

14일 대구시청 앞에서 기자회견
차별금지법은 국민을 역차별하는 악법

14일 오전 대구시청 앞에서 지역 기독교 단체들이 포괄적 차별금지법안을 반대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대구지역 기독교 단체들이 포괄적 차별금지법안을 반대하고 나섰다.

CE인권위원회와 대구기독교총연합회, 대구경북다음세대바로세우기 학부모연합, 대구경북CE협의회, 전국영남교직자협의회 등 42개 시민단체는 14일 대구시청 앞에서 포괄적 차별금지법안을 강력 반대한다는 내용의 기자회견을 열었다.

단체는 “차별금지법은 차별을 금지한다고 하지만 다수의 국민들을 역차별하고 입을 막으려고 하는 악법”이라며 “2007년 이후 여러 번 발의가 된 차별금지법이 무산된 건 그만큼 문제점이 많다는 증거”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차별금지 법안에서 성별을 여성과 남성 외 ‘분류할 수 없는 성’으로 명시한 것에 대해 제3의 성을 인정하는 잘못된 법안이라고 지적했다.

차별금지법에 적시된 ‘성적지향’ 항목과 관련해 반사회적이고 건전한 성윤리를 침해하는 조항이라고 반박했다.

기독교 단체는 “소수자의 평등권을 보장한다는 빌미로 차별금지법의 왜곡된 실체를 숨기고 통과시키려는 것은 온 국민을 기만하는 행위”라며 “이미 장애, 나이, 성별 등 차별을 금지하는 개별적 차별금지법이 20개 가까이 제정돼 포괄적 차별금지법을 구태여 만들 필요가 없다”고 거듭 강조했다.

이주형 기자 lee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주형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