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한국기헙, 이해찬 민주당 대표 사과 촉구

13일 성명 발표, 적절치 못한 처사 지적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10일 오전 고 박원순 서울시장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서 조문을 마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이 대표는 취재진의 "고인에 대한 의혹이 있는데 당차원 대응할 것인가"는 질문에 "그건 예의가 아니다. 그런 걸 이 자리에서 예의라고 합니까"며 질타했다. 연합뉴스
한국기자협회는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지난 10일 박원순 서울시장의 빈소에서 조문을 마친 뒤 취재기자에게 욕설을 한 것에 대해 “기자들에 대한 명예를 훼손한 것이자 비하 발언에 다름 아니다. 이해찬 대표의 진심 어린 사과와 결자해지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기자협회는 13일 성명을 내고 “이 대표는 최근 제기된 고 박원순 시장의 성추행 의혹에 대해 ‘고인에 대한 의혹과 관련 당 차원에서 대응할 계획이 있느냐’고 물었던 취재기자를 쏘아본 뒤 인터뷰를 마치고 부적절한 욕설을 사용했다”며 “이 대표는 집권당을 대표하는 공인이다. 기자의 질문에 사적 감정을 개입시켜 과격한 언행으로 대응하는 것은 분명 적절치 못한 처사였다”고 밝혔다.

기자협회는 이어 “기자는 국민의 알 권리와 사회정의를 위해 취재하고 보도한다. 이번 취재 장소가 질문 내용에는 다소 부적절한 곳일 수도 있지만, 기자가 이런 상황을 고려하면서까지 질문하는 이유는 진영이나 이념의 논리가 아닌 진실을 보도할 책무가 있기 때문”이라며 “이 대표 또한 공인으로서 고인에 대한 명예회복 차원에서라도 당에서 진행되고 있는 상황에 대해 사실 그대로 밝히면 될 일”이라고 덧붙였다.

이주형 기자 lee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주형기자
댓글 1

onoo*****2020-07-14 09:48:33

저들의 생각에는 여자는 다 관노라고 보는 것 같고, 국민들은 발밑에 때보다 못한 것들이라고 생각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사과를 받는다고 시원하게 해결이 될 것 같지는 않습니다. 이런 상황을 보고도 맹목적으로 따르는 사람들이 있다는 것이 더 놀라울 따름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