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대구 시내버스에도 코로나19 예방차원 ‘항균필름’ 부착돼

1천600여대 시내버스 내 기둥과 하차벨 부분에 부착

대구시는 지난달 25일부터 대구 시내버스 1천617대 내에 시민들의 손이 가장 많이 닿는 버스 내의 기둥과 하차벨 부분에 항균필름 부착을 시작했다.


코로나19 예방효과가 있다고 알려지면서 시민 호응도가 높은 항균필름이 대구 시내버스에도 생겨난다.

항균 필름의 효과 및 검증에 대한 의견이 엇갈리면서 대구지역의 관공서나 대중교통(본보 6월11일 6면)에는 부착하지 않고 있었다.

대구시는 시내버스 이용객 증가와 최근 수도권 등의 국내 코로나19 신규확진자 수가 증가함에 따라 시내버스 전 차량 내 항균 필름을 부착한다고 2일 밝혔다.

대구시에 따르면 지난달 25일부터 대구 시내버스 1천617대 내에 시민들의 손이 가장 많이 닿는 버스 내의 기둥과 하차벨 부분에 항균필름 부착을 시작했다.

오는 10일까지는 항균필름 부착을 모두 완료한다는 방침이다.

굴곡이 있어 필름 부착이 어려운 손잡이 부분은 알코올 등으로 소독도 실시한다.

이번 항균필름 부착은 대구시와 대구버스운송사업조합에서 요청해 대구사회복지공동모금회의 코로나19 성금으로 시행하게 됐다.

또 대구시는 오는 15일부터 마스크 미착용 탑승객에게 마스크 착용 에티켓을 운전자의 육성으로 안내하던 방식에서 운전자와 마스크 미착용 승객 간의 마찰을 최소화하기 위해 ‘운전자 단말기 스피커’로 안내한다.

대구시 윤정희 교통국장은 “무엇보다도 중요하고 가장 강력한 백신은 대구시민이다”며 “대중교통 이용 시 꼭 마스크를 착용하실 것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구아영 기자 ayoungoo@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구아영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