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일반

한국섬유개발연구원, 세탁 후 항균도 99.9% 유지되는 마스크 개발

인체 유해성 및 피부자극성 없어, 각종 균에 대한 증식도 억제

한국섬유개발연구원은 세계 최초로 5회 삶음 또는 50회 세탁 후에도 항균도가 99.9% 유지되는 나일론 원사의 상업화 개발에 성공했다고 28일 밝혔다.
한국섬유개발연구원(이하 섬개연)은 세계 최초로 5회 삶음 또는 50회 세탁 후에도 항균도가 99.9% 유지되는 나일론 원사의 상업화 개발에 성공했다고 28일 밝혔다.

섬개연이 중소벤처기업부의 국가연구개발사업을 통해 코오롱글로텍과 2년간 연구에 매진한 결과 개발된 소재는 황화구리(CuS) 나노분말 소재를 나일론 원사에 첨가한 것이다.

이 소재는 세탁 후에도 재사용할 수 있는 반영구적인 마스크 필터에 적용이 가능하다.

특히 인체에 유해성이나 피부자극성이 없고, 각종 균에 대한 증식을 억제한다.

소재는 우수한 항박테리아, 항곰팡이 기능을 강조하기 위해 ‘Q+’란 상표명의 기능성 필터로 판매 중이다.

우선적으로 기능성 패션마스크 소재로 판매 중이며, 내년부터는 자동차·에어컨 필터 제조업체를 대상으로 제품 판매에 나설 예정이다.

한국섬유개발연구원 강혁기 원장은 “마스크 원단 소재 Q+와 같은 새로운 제품으로 시장개척에 매진하는 기업에 대해 기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구아영 기자 ayoungoo@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구아영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