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30년 넘게 진행된 동성로 축제, 수익에 대한 정산보고는 전무?

대구시·중구청, 축제에 보조금 5천500만 원 후원
축제 주최 달성문화선양회는 사단법인 존속하려면 수익금 다 쓸 수 없다는 입장.
중구청은 보조금, 자부담금 외 수익금에 대해선 정산보고 안받아

대구 동성로 축제 모습. 대구일보 DB
30년 동안 이어지며 지역 대표 축제로 자리잡은 대구 동성로 축제에 대해 대구 중구청이 안일하게 보조금을 집행해 온 것으로 드러나 논란이 예상된다.

축제 개최로 인해 발생한 수익금이 축제를 위해 온전히 사용되지 않았을 뿐 아니라 수익금에 대한 정산 보고 자체가 이뤄지지 않은 것이다.

28일 대구 중구청 등에 따르면 달성문화선양회가 주최하고 동성로상점가상인회가 주관하는 동성로 축제는 중구청과 대구시로부터 보조금을 받아 매년 열리고 있다.

1990년 축제가 처음 열린 이후 1991년부터 지난해까지 중구청과 대구시로부터 매년 500만 원에서 최고 7천만 원을 받는 등 지금까지 8억 원을 지원 받았다.

주최 측은 보조금 외에도 매년 축제를 진행하면서 참가 업체들로부터 협찬금 또는 기부금 명목으로 50만~1천만 원을 받고 있다. 지난해 8천700만 원의 수익금이 발생했다.

하지만 중구청은 수익금에 대해선 관여할 사항이 아니라며 모르쇠로 일관해 온 것으로 중구의회 행정사무감사 결과 드러났다.

보조금을 지급하며 감시·감독 책임이 있는 중구청은 30년 동안 수익금에 대한 정산 보고가 교부 조건에 빠져 있다는 이유로 보조금과 자부담금에 대해서만 정산 보고를 받아온 것으로 확인됐다.

구청은 축제 보조금 지급은 대구시비가 책정됐기에 구비도 책정된 것이라며 책임을 대구시에 전가하기도 했다.

중구청 문화교육과 관계자는 “지금까지 법적으로 문제될 것 없었기에 수익금에 대한 정산 보고는 따로 받지 않고 있다”며 “대구시에서도 문제가 없다고 보고 보조금을 준 것이 아니겠느냐”는 답변을 내놨다.

축제 개최로 수익금이 발생해도 다른 축제들과 달리 수익금은 온전히 축제를 위해 사용되지 않고 있었다.

달성문화선양회 측은 동성로 축제 외 사업 진행 및 사단법인 존속을 위해서라도 수익금을 다 쓸 수 없다는 입장이다.

중구의회 일부 의원들은 동성로 상권 활성화를 위해 보조금을 지급한 것이지 특정 단체에 수익 사업을 하라고 지급한 것이 아니라며 올바른 예산 집행이 이뤄져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중구의회 이경숙 의원은 “축제 본연의 목적이 훼손되지 않도록 오랜 세월 관행처럼 이어져 온 부분을 그대로 둘 것이 아니라 교부 조건을 변경해서라도 개선해 나가야 할 문제”라고 지적했다.

대구시는 보조금 외에 기부금이나 수익금 내역 정산 보고를 하도록 하는 등 현재 정산체계의 부족한 부분을 보완해 보조금 책정 및 교부에 참고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대구시청 관계자는 “매년 초 지역 8개 구·군으로부터 추천을 받은 축제에 대해 심의 위원회를 개최, 보조금과 인센티브를 주고 있다”며 “대부분 축제가 수익이 발생하지 않지만 동성로 축제처럼 수익금이 발생하는만큼 자생적으로 진행될 수 있는 축제에 대해서는 보조금을 축소하는 방안도 검토해 보겠다”고 밝혔다.

김지혜 기자 hellowis@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지혜기자

본사손님

▲장상수 대구시의회 의장 ▲김대현〃부의장 ▲강민구〃부의장 ▲이시복〃운영위원장 ▲
2020-07-02 17:19:07

단체장 동정

◆대구배기철 동구청장△간부티타임=오전 9시30분 구청장실류한국 서구청장△들마을사랑
2020-07-02 13:53:41

(문향만리)대꽃이 필 때

대꽃이 필 때/박권숙일제히 꽃피우고 일제히 말라 죽는//대나무의 외골수가 다다른 생의
2020-07-02 10:45:08

당직변호사

▲3일 이병재 ▲4일 김영민 ▲5일 김영범 김지혜 기자 hellowis@idaegu.com
2020-07-02 08:58:17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