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대구경찰, 20~30대 끌어들이는 보이스피싱 극성 주의 당부

검거 인원 132명 가운데 100여 명이 20~30대 청년

대구지방경찰청 전경.


대구지방경찰청이 20∼30대를 보이스피싱 범죄에 유인하는 사례가 속출하자 주의를 당부하고 나섰다.

25일 대구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에 따르면 2017년부터 최근까지 중국, 필리핀 등 해외에서 활동한 보이스피싱 조직원 132명을 검거해 88명을 구속했다.

이중 100여 명이 20∼30대 청년들로 ‘단기 고수익 해외 알바’라는 말에 속아 보이스피싱 해외 콜센터 상담원 등으로 활동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은 “보이스피싱 조직은 지인에게 범행 가담을 제안하거나 구인·구직 사이트 등에 모집 광고를 게시해 조직원을 모집한다”며 “뒤늦게 범죄 사실을 깨닫고 그만두려고 하면 경찰에 제보하겠다고 협박해 쉽게 빠져나올 수 없다”고 전했다.

한편 대구지역 보이스피싱 범죄 피해는 2017년 668건, 2018년 929건, 2019년 1천282건으로 급증하고 있다.

대구경찰청은 피해 예방을 위해 홈페이지에 ‘보이스피싱 바로 알기’ 코너를 운영하고 있다.

김지혜 기자 hellowis@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지혜기자

겸재의 물안개-인왕제색도/ 윤금초

겸재의 물안개-인왕제색도/ 윤금초빗기 아직 덜 가신 산녘/ 물안개 인왕을 가둔다.// 주저
2020-08-13 14:43:00

당직변호사

▲14일 이주호 ▲15일 김재철 ▲16일 김재훈 김지혜 기자 hellowis@idaegu.com
2020-08-13 09:08:03

상어이빨을 삼킨 물고기/ 신영애

~엄마의 성을 알아가는 딸의 이야기~어머니가 돌아가시고 난 후, 나는 이중성을 벗어버렸
2020-08-12 10:58:49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