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대구역~구 중앙파출소...여행자 거리로 조성

대구시, 관광 편의시설 개선 품질향상 박차
동성로 450개 매장 모바일 결제시스템 구축

대구시가 동성로 450여곳 매장에 모바일 결제시스템을 구축해 관광객들의 편의를 제공한다. 사진은 코로나19 여파가 시작되기 전 인파로 가득한 대구 중구 동성로의 모습.


대구시가 대구역~구 중앙파출소 구간을 여행자 거리로 조성하는 등 코로나19로 인해 감소한 관광수요 회복을 준비하기 위해 관광객 편의시설을 확충하고 관광서비스 품질 향상에 박차를 가한다.

3일 대구시에 따르면 대구역에서 구 중앙파출소 구간의 특색 있는 골목을 활용해 쇼핑, 축제, 한류 체험 등이 어우러지는 여행자거리로 조성한다.

대구를 찾는 외래 관광객의 쇼핑 편의성을 높이기 위해 동성로 내 화장품, 의류, 뷰티 등 450곳의 매장에 모바일 결제시스템을 구축했다.

관광객이 쇼핑한 물건을 희망지까지 배송해 주는 핸즈프리 서비스와 구매하고자 하는 상품을 판매하는 상점을 손쉽게 찾을 수 있도록 알려주는 플랫폼을 도입한다.

한국관광공사와 업무협약을 체결해 외래 관광객이 매장에서 면세가격으로 바로 구입이 가능한 즉시환급형 사후면세점을 100여 곳 확충했다. 추후 사후면세 지도 제작 등 사후면세 매장을 적극 홍보하고 사후환급 관련 방문 교육도 실시한다.

대구시는 대중교통으로 여행하기 편리한 환경을 구축하기 위해 관광교통서비스 개선사업도 추진하고 있다.

지하철역과 이와 연계한 지하쇼핑센터, KTX동대구역 등을 대상으로 다국어 안내표지판을 설치한다.

관광지와 연계한 모바일 버스노선도를 제작해 여행객의 편의성을 높이고 있다.

관광객을 위한 식당 서비스 환경개선사업도 추진한다.

외국인 관광객 전문식당 60곳을 대상으로 다국어 모바일메뉴판을 제작하고 있다. 코로나19에 대응하기 위한 투명 칸막이 설치사업을 통해 안심하고 식사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할 예정이다.

송해공원, 앞산전망대, 고산골 공룡공원에 이어 외래 관광객이 많이 찾는 옻골마을과 연간 36만 명의 방문객이 찾는 하중도에는 온라인 접근이 쉽도록 무료 와이파이 서비스 존을 구축해 관광객 편의를 한층 높였다.

13개국 30명으로 구성된 대구관광 글로벌 서포터즈를 운영해 대구가 가진 매력을 효율적으로 국내·외에 홍보한다.

대구시는 모바일 결제시스템을 쇼핑, 숙박, 음식점 등 다양한 분야로 넓힐 예정이다.

대구시 박희준 문화체육관광국장은 “대구를 방문하는 여행객들이 겪는 의견에 귀를 기울여 불편사항을 개선해 관광하기 좋은 대구, 다시 방문하고 싶은 대구를 만들어가겠다”고 밝혔다.

이주형 기자 lee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주형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