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경주 남산 약수골에서 보물급 불상의 머리 발견

청와대 석불좌상과 비슷한 형식, 깨끗하게 보존돼 복원하면 보물급 문화재

경주 남산 약수골에서 발견된 석불 머리.
경주 남산 약수골에서 보물급 불상 머리가 발견돼 학계는 물론 시민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경주시는 3일 신라문화유산연구원이 조사 중인 경주 남산 약수골 제4사지에서 통일신라시대 석불좌상에서 분리된 것으로 보이는 불상의 머리가 발견됐다고 밝혔다.

이번 발굴조사는 경주 남산 약수골 석조여래좌상절터에 방치된 석불 좌상을 보수 정비하기 위한 전단계다. 석조여래좌상 원위치를 확인하고 주변을 정비하기 위해 추진됐다.

일제강점기 때 조선총독부에서 발행한 ‘경주 남산의 불적’에 소개된 석조여래좌상은 본래 있던 위치(미확인)에서 옮겨진 상태로 반듯하게 놓여 있다. 그 옆에 불상의 중대석과 상대석이 불안정한 상태로 노출돼 있다. 불상의 하대석도 원위치에서 움직여 동남쪽 위에 있는 큰 바위 아래에 바로 놓여 있다.

이번에 발견된 불상 머리는 큰 바위 서쪽, 하대석 서쪽 옆 땅속에 묻힌 상태로 머리는 땅속을 향하고 얼굴은 서쪽을 바라보고 있는 상태였다. 안면 오른쪽 일부와 오른쪽 귀 일부에서는 금박이 관찰됐다.

불상 머리 주변에서는 소형 청동탑 및 탄생 불상 등도 함께 출토됐다.

머리가 유실된 석조여래좌상은 통일신라 후기 작품으로, 경주 석굴암 본존불상과 같이 항마촉지인 도상을 하고 있다. 통일신라 석불좌상의 대좌는 상당수가 팔각형으로 조성된 것에 비해 이 불상의 대좌는 사각형으로 조각된 것이 특징이다. 이러한 방형대좌는 최근 경주 이거사지 출토품으로 알려진 청와대 녹지원의 석불좌상과도 같은 형식이다.

이번 조사구역에서는 시기를 달리하는 두 개의 건물터 층이 위아래로 겹쳐진 채 확인되기도 했다. 위층에서는 고려시대 기와가 출토됐다. 북쪽에 자리한 마애대불과 같은 시기의 것이다.

이번에 발견한 불상 머리에 대해서는 통일신라 석조불상, 마애불상의 개금과 채색 여부에 대해서는 학술적인 논의를 포함해 추가 조사를 진행한다. 경주시는 이번에 찾은 불상 머리와 석불좌상을 복원하고, 주변 환경도 정비하기로 했다.

신라문화유산연구원 박방룡 원장은 “이번에 발견된 불상 머리가 지금까지 방치되고 있던 약수골 석불좌상의 것으로 확인됐다”면서 “불상 머리를 결합해 복원한다면 보물급 문화재로 주목받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강시일 기자 kangsy@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강시일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