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통합신공항 의성유치위 추진 촉구대회

통합신공항 의성군유치위원회는 3일 의성군청 앞마당에서 주민 등 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통합신공항 이전을 조속히 추진할 것을 촉구하고 있다.
‘통합신공항 이전을 하루빨리 추진하라.’

통합신공항 의성군유치위원회는 3일 오전 11시 의성군청 앞마당에서 유치위원과 주민 등 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통합신공항 추진 촉구대회를 개최했다.

통합신공항 의성유치위는 이날 성명서에서 “통합신공항 이전 부지 선정을 위해 의성과 군위군민이 참여해 합의한 숙의형 시민의견 조사와 주민투표 결과는 반드시 존중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이전 부지는 특별법 절차에 따라 의성군과 군위군의 합의와 선정위원회의 기준에 의해 결정한 것은 누가 봐도 명백하다”며 “모두의 피와 땀이 든 통합신공항 이전 사업이 헛수고가 된다면 이는 명백한 민주주의의 퇴보요, 대구·경북의 미래를 좌초시키는 일이다”고 지적했다.

이어 “코로나19로 어려워진 상황에서 이 사업이 지방소멸을 극복하고 지역이 상생 발전할 기회임을 잊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의성유치위는 “민주적 절차를 통해 시행된 이전 부지 결정이 조속히 시행되기를 요구하며, 우리 의성군과 군위군, 대구·경북의 백년대계를 위한 공항 이전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한편 국방부 차관 및 관계자들은 오는 9일과 10일 이틀간 대구시, 경북도, 군위군, 의성군을 방문해 교착상태에 빠진 통합신공항 문제를 협의할 예정이다.

김호운 기자 kimhw@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호운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