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코로나19 여파로 봉화은어축제 올해 1주일 연기

오는 8월1일부터 9일까지 아흐레 동안 봉화읍 내성천 일원에서 개최

봉화군은 최근 제2회 임시이사회를 열어 올해 봉화은어축제를 코로나19 여파로 당초 계획보다 1주일 연기한 8월1일부터 9일간 열기로 했다.
한여름 대표축제인 봉화은어축제가 올해 코로나19 여파로 당초 계획보다 1주일 연기됐다.

봉화군과 봉화축제관광재단은 최근 제2회 임시이사회를 열고 당초 다음달 25일부터 개최할 예정이었던 제22회 봉화은어축제를 코로나19 사태로 이 같이 결정했다고 2일 밝혔다.

이에 따라 올해 봉화은어축제는 오는 8월1일부터 9일까지 봉화읍 내성천 일원에서 열린다.

엄태항 봉화군수는 “코로나19 방역 지침을 철저히 준수해 축제장 일원 전체를 코로나19 클린존으로 만들어 안전하면서도 관광객과 군민에게 즐거움을 주는 축제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완훈 기자 pwh0413@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박완훈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