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경산소방서, 신종 다중이용시설 화재안전관리 합동점검 돌입

경산소방서가 신종 다중이용시설인 키즈카페, 만화카페를 대상으로 화재안전관리 합동점검을 하고 있다.
경산소방서가 2일부터 신종 다중이용시설인 키즈카페, 만화카페를 대상으로 화재안전관리 합동점검에 들어갔다.

신종 다중이용시설인 키즈카페, 만화카페, 방 탈출카페, 감성주점 등은 기존 다중이용업소와 특성이 유사하다. 하지만 다중이용업소 안전관리에 관한 특별법에 적용되지 않는 새로운 형태의 다양한 시설구조와 영업형태를 지니고 있다.

이로 인해 화재·붕괴 등 사고 발생 시 인명피해 위험성이 높다는 지적이다.

실제로 지난해 7월 광주지역 감성주점 복층 구조물 붕괴사고로 2명이 숨지는 사고가 발생하는 등 전국에 잦은 사고가 발생하고 있다.

경산소방서는 이에 따라 경산시 인·허가 관련부서와 합동점검반을 편성, 피난·방화시설 유지관리 실태, 소방시설 임의 차단 및 폐쇄 행위 등을 집중 점검한다.

또 관계인 초기 대응 역량 강화를 위한 소방훈련 및 화재 시 대피 요령 등 소방안전 교육도 시행하고 있다.

경산소방서 조유현 서장은 “신종 다중이용업소는 불특정 다수가 이용하고 시설구조나 영업형태가 다양하지만 이에 맞는 소방시설 설치가 미비해 재난발생 시 대형 인명 피해가 발생할 수 있다”며 “지속적인 안전점검과 관계자 교육을 실시하는 등 재난예방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남동해 기자 namd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남동해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