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경북도, 고용안정 선제대응 패키지사업 추진협의회 발족

경북도는 지난달 29일 고용안정 선제대응 패키지사업 추진협의회를 발족하고 세부사업별 연간 운영계획을 논의했다.

협의회는 전우헌 경제부지사를 위원장으로 김천시, 구미시, 칠곡군 부단체장과 지역 일자리 관련기관장 등 20명으로 구성됐다.

고용안정 선제대응 패키지 사업은 고용위기가 우려되는 지역에서 주도적으로 산업정책과 연계된 중장기 일자리 사업을 기획, 대응하도록 재정과 컨설팅을 지원하는 것으로 고용노동부가 올해 처음 시행하는 공모사업이다.

도는 이들 3개 시군과 컨소시엄을 구성, 참여해 지난 4월 말 전국 17개 시도 중 4개 시도(인천, 충북, 전북, 경남)와 함께 최종 선정됐다.

전우헌 경제부지사는 “사상 초유의 코로나 경제위기로 취업자 수가 크게 감소하는 등 고용불안이 가시화되고 있는 현실에서 하나의 일자리라도 소중하게 지키고 한 개의 일자리라도 더 만들기 위해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했다.

문정화 기자 moon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문정화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