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정순천, “정의연과 윤미향은 사과하라”

정순천 전 위안부할머니 대구역사관건립추진 공동대표가 28일 정의기억연대(정의연) 회계 부정 의혹 등을 받고 있는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 당선인과 정의연을 향해 사과를 촉구했다.

정 전 공동대표는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이번 이용수 할머니의 폭로로 겉과 속이 다른 두 얼굴의 가면을 쓴 채 거짓된 선동과 사리사욕을 채워 온 정의연과 윤미향 당선자의 위선이 그대로 드러났다”며 “이들이 불쌍한 할머니들의 등에 빨대를 꽂아 빨아먹는 기생충과 무엇이 다른가”라고 비난했다.

이어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윤미향 당선자와 관련 ‘신상털기식 의혹 제기에 굴복해서는 안 된다’고 했다. 이 발언은 지난 조국 전 장관 임명 당시의 ‘의혹만으로 임명하지 않는 나쁜 선례를 남겨서는 안 된다’는 문재인 대통령의 발언과 너무나 유사해 보인다”며 “잘못했다고 사죄하면 되는 간단한 윤미향의 문제를 민주당의 잘못된 대응으로 인해 오히려 더욱 확대시키는 크나큰 오류를 범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잘못을 저지르고도 오히려 큰 소리치고 자기들끼리 똘똘 뭉쳐 감싸면서 뉘우침도 부끄러움도 체면도 없이 뒤엉켜 살아가는 모습에 소름이 끼친다”고 일갈했다.

그러면서 “정의연과 윤미향 당선자는 위안부 할머니들과 국민 앞에 사죄하고 후원금 운영현황을 투명하게 공개하며 위안부 할머니들에게 가한 2차 피해보상을 제대로 할 것을 국민의 이름으로 요구한다”며 “그것이 30년 동안 그들의 사기극에 이용당한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에 대한 최소한의 양심적 사죄일 것”이라고 했다.

이와함께 정의연의 즉각 해체와 윤미향 당선자의 사퇴도 촉구했다.

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혜림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