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경북·부산·울산·강원, “동해선 어서 해 상생 발전하자”

협약서에 ‘동해선 복선전철화, 동해선 전철화 조기 개통 등 담아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27일 부산시청에서 부산, 울산, 강원 등 동해선 관할 시도 관계자와 체결한 동해선 철도 상생발전을 위한 업무협약서를 펴보이고 있다. 경북도 제공.


경북·부산·울산·강원 등 동해선이 지나는 해당 시·도가 27일 부산에서 동해선(부산~포항~강릉~제진) 철도 상생발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동해선 철도 상생발전 업무협약은 문재인 대통령이 2018년 광복절 경축사에서 동아시아철도공동체 구상 실현을 위해 제안하면서 기획됐다.

동아시아철도공동체는 한국·북한·중국·러시아·몽골·일본 등 동북아 6개국과 미국이 철도 중심 인프라 투자와 경제협력사업을 하는 국가 간 협의체다.

이날 부산시청에서 열린 협약식에는 이철우 경북도지사,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 송철호 울산시장, 우병렬 강원도 경제부지사가 참석해 동해선을 유라시아 철도네트워크의 핵심 교통망으로 발전시켜 물류·관광의 중심지로 거듭나기 위한 상생발전 협약서에 서명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018년 광복절 경축사에서 동아시아철도공동체 구상 실현을 제안하면서 주목을 받고 있는 동해선 현황. 해당 지자체인 경북·부산·울산·강원은 27일 부산에서 동해선 철도 상생발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경북도 제공


도에 따르면 효율적인 물류 운송이 가능한 최적의 동북아 철도 노선은 4곳으로 서울 기점 3개 노선은 인프라가 완비됐으나 동해선은 단선·단절 구간 등으로 인프라 확충이 시급하다.

이에 따라 협약서에는 △동해선 단절구간인 강릉~제진 조기 추진 △포항~강릉(복선 전철) 및 삼척~강릉 제4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 신규사업 반영 △동해선 광역전철화 사업 연장(태화강역~포항역) 추진 △동해선 부전역의 복합환승역 개발 △동해선 포항~삼척 및 포항~동해 전철화 조기 개통 등 5개 항을 담았다.

또 4개 시·도는 이날 ‘동해선 철도 인프라 조기확충 건의문’을 채택하고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반영될 수 있도록 중앙부처와 국회 등에 건의하기로 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동해선 철도가 모두 연결되고 단선철도의 복선화로 철도교통망이 확충된다면 남에서 북, 시베리아 횡단철도(TSR)와 연결되고 유럽철도와 이어져 환동해 지역의 경제 발전에 획기적인 변화와 신북방경제 협력시대의 초석을 놓게 될 것”이라며 기대감을 보였다.

문정화 기자 moon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문정화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