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이용수 할머니 기자회견… “정대협 무슨 권리로 위안부 할머니 이용하나”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이용수 할머니가 25일 오후 대구 수성구 만촌동 인터불고 호텔에서 두 번째 기자회견을 열고 정의기억연대와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 당선인에 대해 강도 높게 비판을 하고 있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이용수 할머니가 “정대협이 무슨 권리로 위안부 할머니를 이용하느냐”며 강도 높게 비판했다.

또 각종 회계처리 의혹에 휩싸인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국회의원 당선인(전 정의연 이사장)을 향해선 “ 죄를 지었으면 벌을 받아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25일 오후 대구 수성구 만촌동 인터불고호텔에서 2차 기자회견을 가진 이용수 할머니는 “30년 동안 속았다. 첫 회견 때 생각지도 못한 게 너무도 많이 나왔다”며 “제가 폭로한 일은 검찰에서 할 일이다. 위안부를 이용해 사리사욕을 채운 일과 위안부의 삶에 대해 정직하게 밝혀 달라”고 강조했다.

이 할머니는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을 겨냥해 “아직까지 본인이 잘했다고 생각하는 거 같다. 죄를 지었으면 이에 응당한 벌을 받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윤 당선인이 최근 1차 기자 회견 후 본인을 찾아와 안아준 것과 관련, 이를 두고 용서했다고 하는 일부 언론기사는 너무 황당하다고 밝혔다.

윤미향 당선인이 사퇴하길 바라냐는 질문에 대해선 “그것은 내가 할 애기가 아닌 것 같다”며 말을 아꼈다.

할머니는 현재의 집회 방식을 바꾸겠다는 의사도 피력했다. 수요집회 불참이 아니라 왜 모금을 했는지 모르고 끌려 다녔기 때문에 이를 바로 잡자는 의미라는 것.

위안부와 정신대에 대한 인식 차이에 대해서도 “공장에 다녀온 정신대와 위안부는 다르다”며 “정대협 자체가 정신대 할머니를 위한 단체인데, 위안부 할머니를 이용해 모금을 하고 사리사욕을 채웠다는 사실에 분하다”고 했다.

마지막으로 이용수 할머니는 “우리는 성 노예가 아니다. 여러분들에게 부탁하는 건 책임감을 가지고 문제 해결에 앞장서 위안부 문제를 해결해 달라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시청률 조사회사 ATAM에 따르면 이용수 할머니의 2차 기자회견은 생중계 시청률이 10%를 넘어서는 등 전 국민적 관심을 보였다.

이동현 기자 leed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동현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