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대구경찰, 연기된 순경 채용시험 5월30일 실시

자가격리된 응시생에게도 시험 기회 제공

대구지방경찰청 전경.


대구지방경찰청이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연기된 상반기 순경 채용시험을 5월30일 오전 10시 대구지역 5개 중·고교에서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채용시험에서 모두 106명을 선발하는데 2천650여명이 응시해 평균 25대 1을 경쟁률을 기록했다.

대구경찰청은 감독관 등 경찰관 431명을 배치해 시험을 엄정히 관리한다.

시험 당일 시험장 입구에 경찰관으로 구성된 방역팀(총 5개조 40명)이 응시생들의 체온측정과 함께 기침 등 증상 유무를 확인한다.

또 응시생은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하고 손 소독을 한 후 입실해야 한다.

대구경찰은 수험생 간 거리 확보를 위해 1.5m 이상의 간격을 유지하고자 평소 2개 학교에서 실시되던 시험장도 5개 학교로 늘였다.

또 당일 유증상 수험생이 응시할 수 있도록 별도의 예비교실 3개를 추가 마련했다.

특히 자가격리자도 시험을 치를 수 있도록 해당 보건소장의 외출허가를 받을 경우 시험에 응시할 수 있는 특별시험 방안을 마련했다.

자가격리자 응시생은 대구경찰교육센터에서 시험을 볼 수 있다.

이동률 기자 leedr@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동률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