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시청 앞 식당가 일대 재개발로 상인들 문닫고 속속 떠나

식당가 상인 등, 일대 민영개발 앞두고 이전
보상 문제로 개발 반대하는 사람들도

대구 중구 동인동 일대가 민영개발사업으로 철거를 앞두고 있다. 인근 식당 대다수는 지난달 말부터 영업종료 후 이전 또는 폐업 수순을 밟고 있다.
대구 중구 동인동 일대가 민영개발사업으로 철거를 앞두고 있다. 이 곳에는 향후 총 894세대가 입주하게 된다.


“여기서만 40년 가까이 장사했는데 막상 떠나려니 시원섭섭하네요. 시청 이전 때문에 걱정이 많았는데 한편으론 잘됐다 싶어요.”

20일 오전 11시30분 대구 중구 동인동 시청 인근 철거를 앞둔 한 식당가.

철거 또는 X표시가 그려져 있는 식당들 가운데 문을 활짝 열어 둔 한 식당 주인이 옅은 미소를 띠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내일 마지막 영업을 남겨두고 있다. 시청 공무원들이 많이 찾아줘서 오랜세월 영업을 이어올 수 있었다. 이만한 입지를 구하기 전까지는 장사를 하지 못할 것 같다”고 했다.

65년 전통을 자랑하는 복어 요리 전문점도, 각종 매스컴을 타며 맛집으로 소문난 복 매운탕 식당도 여느 때였으면 점심을 먹기 위해 찾은 손님들로 붐비기 시작할 시간이지만 출입문은 자물쇠를 두른 채 굳게 잠겨 있었고, 벽면 곳곳에 철거 공사가 예정돼 있음을 알리는 경고문이 붙어 있었다.

식당 뒤편으로 공업사나 전업사, 모텔, 여관, 미용학원, 한옥 등에도 벽면 마다 경고문과 함께 빨간색으로 철거라는 글씨가 쓰여 있었다.

이곳에서 영업 중이던 가게 대다수는 이미 지난달 말부터 영업을 종료하고 이전 또는 폐업했다.

현재 장사가 진행 중인 가게에는 이달 말까지 영업한다는 알림글이 붙어 있었다.

20일 대구시청과 중구청 등에 따르면 이 일대는 민영개발사업이 이뤄지고 있는 곳으로, 향후 모두 894세대가 입주하게 된다.

현재 개발을 추진 중인 회사에서 소유권 확보 후 대구시청으로부터 사업 승인을 받았으나, 부지 추가 편입으로 변경 절차가 진행 중인 만큼 철거까지는 6개월가량 걸릴 것으로 보인다.

일대 식당 주인들과 주민 대다수는 민영개발 소식을 반긴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12월 대구시청 신청사 이전 발표 이후 이렇다 할 계획이 나오지 않은 터였다.

한 식당 주인 A씨는 “이 일대 재개발 얘기만 벌써 10년 전부터 나왔다. 시청 이전 소식에 정말 앞이 깜깜했는데 그나마 다행이다. 인근에 건물을 갖고 있던 사람들 대부분이 기분 좋게 협의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보상금 등의 문제로 개발을 반대하는 사람들도 있다.

9년간 한옥에서 셋방살이를 했다는 한 주민은 ‘이주정착금, 이사비용은 주지도 않고 길바닥으로 내쫓는다며 각성하고 보상하라’는 문구의 플래카드를 만들어 붙이기도 했다.

시청 앞에서 10년 넘게 어탕국수 식당을 운영 중인 B씨는 “건물주와 보상금 협의가 제대로 이뤄지기 전까지는 나가지 않을 생각”이라며 “터무니 없는 가격을 제시하며 내쫓다시피 하는건 용납할 수 없다”고 말했다.

김지혜 기자 hellowis@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지혜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