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70대 화물 운전자 적재물 하차하다 교량 아래로 떨어져 숨져

경찰, 현장목격자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 조사 중

70대 화물차 운전자가 적재물을 하차하다 교량 아래로 떨어져 숨졌다. 봉화지역 도로 개설 공사 현장.


봉화지역의 한 도로 개설 공사 현장에서 70대 화물차 운전자가 적재물을 하차하다 적재물과 함께 교량 아래로 떨어져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14일 봉화군과 봉화경찰서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50분께 봉화읍 적덕리 한 도로 개설공사 현장에서 화물기사 A(70·상주시)씨가 차량에 실려 있던 관급자재인 파형강관(지름 450㎜)을 하차하는 과정에서 교량 아래로 떨어져 숨졌다.

이날 A씨는 자신의 5t 화물차에 실려 있던 파형강관을 내리고자 밴딩 해체 작업 중 파형강관과 함께 높이 4m 다리 밑으로 추락한 것으로 알려졌다.

119구급대가 출동했지만 병원 이송 도중 목숨을 잃었다.

경찰은 사고 현장에 있던 현장 목격자들의 진술과 현장 정황 등을 토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박완훈 기자 pwh0413@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박완훈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