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대경기협, 대구 서구의회 민부기 의원 자진 사퇴 촉구

대구 서구의회 전경.


대구·경북기자협회와 전국언론노동조합 대구·경북협의회가 28일 성명서를 내고 기자 개인정보 유출과 인격 모독을 한 대구 서구의회 민부기 의원의 사퇴를 촉구하고 나섰다.

이들 단체는 “민 의원은 기자들 개인정보를 무단으로 공개한 것도 모자라 성차별적인 발언과 인격 모독, 협박을 되풀이하고 있다”며 “피해를 본 기자들에게 사죄하고 스스로 구의원직을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이어 “더불어민주당 대구시당과 대구 서구의회는 민 의원에 대해 제명을 포함한 징계 절차를 조속히 진행할 것”이라고 요구했다.

민 의원은 지난 10일 자신의 SNS(소셜 네트워크 서비스)에 대구 서구청 출입 기자들 사진과 이름, 전화번호, 이메일 등이 담긴 담당 기자 명단을 협박성 발언과 함께 게재했다.

이 명단은 서구청이 구정 홍보 업무 편의를 위해 작성한 내부 열람용 명단이다.

해당 기자들은 “명단 공개에 어떠한 방식으로든 동의한 바가 없다”고 전했다.

이 밖에 민 의원은 피해를 본 기자들이 명예훼손 등의 혐의로 고소하자, 지난 21일 여성 기자들 외모를 비하하는 성차별적 발언을 SNS에 올렸다.

이후 반박성 내용으로 욕설에 가까운 발언과 함께 손해배상청구 소송을 운운하는 협박성 글을 올리기도 했다.

한편 민 구의원은 자신에 대한 비판성 기사가 보도됐다고 기자들에게 막말을 하고, 집행부가 마음에 들지 않는다는 이유로 구청 직원들에게 갑질을 하는 등 논란을 일으켰다.

이동현 기자 leed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동현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