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대구시 확진자 동선 공개 무용지물 논란

다른 지자체에 비해 세밀하지 않은 확진자 이동경로
확진자 거주 동, 나잇대, 이송 병원까지만 제시
불안감 해소 및 지역 상권 보호 이유로 상호명 비공개 처리



대구시가 코로나19 확진자 이동경로를 공개하기로 한 가운데 세밀하지 못한 동선 공개에 비난이 일고 있다. 사진은 대구시청 홈페이지에 공개된 한 확진자 이동경로.
대구시가 각 구·군청 홈페이지를 통해서도 확진자 이동경로를 공개한다고 했다. 하지만 대구 달서구청은 홈페이지 개편을 이유로 확진자 이동경로를 공개하지 않고 있다.


대구시가 시민의 알권리 충족과 초동대응을 위해 지난 20일부터 시작한 코로나19 확진자 동선 공개에 대해 ‘무용지물’이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확진자 발생 시 역학조사를 거쳐 공개하기로 한 이동경로와 이동수단, 방역 조치사항 등의 세부내용을 공개하지 않은 전형적인 보여주기식 공개에 그치고 있기 때문이다.

확진자 동선이 공개되면 보다 철저히 코로나19를 예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던 시민들은 비공개나 다름없는 대구시의 ‘깜깜이 동선 공개’에 분통을 터트리고 있다.

23일 대구시 등에 따르면 확진자의 성별이나 나이, 거주지, 증상발현일 등 개인정보를 제외하고, 정작 중요한 이동경로에서 불안감 해소 및 지역 상권 보호 등을 이유로 상호명 등을 비공개 처리하고 있다.

이에 따라 공개된 확진자 이동경로에는 코로나19 검사를 받기 위해 찾은 선별진료소명이나 현재 입원 중인 병원명을 제외하고, 확진자가 다녀간 장소는 ‘○○시장’, ‘대형마트’ 등으로 나와 있다. 이동수단 역시 구체적인 정보 없이 ‘버스’라고만 표기돼 있을 뿐이다.

특히 일찌감치 확진자 이동경로를 공개하며, 확진자가 다녀간 병원명이나 식당, 약국, 은행 등 모든 상호명을 완전히 공개하는 부산 등 다른 광역지자체와는 너무나도 대조적이다.

이에 대해 대구시 관계자는 “현재 공개된 확진자 동선은 추가적인 역학조사 결과 등에 따라 수정·보완될 수 있다”면서도 “상호명 공개 시 불안감을 증폭시키고 경제적 피해 등 2차 피해가 우려돼 공개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대구시는 각 구·군청에서도 지역 내 확진자 발생 시 정보 확인 시부터 확진자가 마지막 접촉자와 접촉한 날로부터 14일이 지날 때까지 확진자 이동경로를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하도록 했다.

하지만 시청 홈페이지에는 그나마 공개돼 있는 반면, 확진자 거주지 해당 구청 홈페이지에는 공개되지 않은 경우도 있었다.

지난 19일 확진 판정을 받은 30대 외국인 여성 A씨의 경우, 대구시 홈페이지 내 확진자 이동경로 정보에는 나와 있지만, A씨가 방문한 신당동 지인 집이 있는 관할 구청인 대구 달서구청 홈페이지에는 없었다.

이에 대해 달서구청 보건행정과 관계자는 “확진자 이동경로 공개에 따라 홈페이지를 개편 하면서 공개가 늦어지고 있다”며 “빠른 시간 안에 확진자 이동경로를 공개할 것”이라고 전했다.

김지혜 기자 hellowis@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지혜기자

세상은/ 김연희

황금네거리 이면 도로엔 붉은 십자가가 다섯, 입구가 가리어진 모텔이 여남은 개// 세상은
2020-08-06 14:39:45

당직변호사

▲7일 이정훈 ▲8일 김장호 ▲9일 김재기 김지혜 기자 hellowis@idaegu.com
2020-08-06 09:28:10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