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추경호 의원 김부겸 의원 정조준 “정치적 공세 차원의 말을 자제하라”

추경호 의원
추경호 미래통합당 의원이 22일 “정치적 공세 차원의 말을 자제하라”고 김부겸 더불어민주당 의원에게 직격탄을 날렸다.

당내 대표 ‘경제통’인 추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건과 관련해 “당·정·청의 의견을 모아 국민에게 발표한 정부 정책결정 사항을 국무위원을 지낸 여당 중진의원이 휴짓조각으로 만드는 일은 누가 봐도 이해하기 어렵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추 의원이 지목한 여당 중진 의원은 김부겸 의원이다.

김 의원은 앞서 페이스북을 통해 “긴급재난지원금은 ‘긴급’히 지급돼야 효과가 있다”며 소득 하위 70%가 아닌 ‘전 국민을 대상으로 지급해야 한다’는 뜻을 피력했다. 그는 이어 통합당 안에서 ‘전 국민에게 긴급재난지원금을 주면 국채 발행이 불가피하다’는 이유로 반대 목소리가 나오는 데 대해 선거에 졌다고 국민에게 화풀이를 하면 안 된다”고 일갈했다.

추 의원은 이와 관련 “소득 하위 70%에 긴급재난지원금을 주기로 한 것은 지난달 29일 고위 당·정·청에서 나온 것 아니었느냐”며 “다음날 이를 확정해서 발표한 문재인 대통령의 말은 실언이었나”라고 꼬집었다. 이어 “‘하위 70%까지 긴급재난지원금을 지급하겠다’는 7조6천억 원까지의 추경 예산안은 기재부가 독자적으로 결정해 국회에 낸 것인가. 국무회의에서 의결해 국회로 보낸 것 아니냐”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이미 지난 3월 말에 ‘소득 하위 70%의 구체적 선정 기준을 마련하겠다’고 약속했고, 지난주 국회에 제출된 추경예산안에는 건강보험료 납부액을 기준으로 소득 하위 70%에 대한 긴급재난지원금 예산이 반영돼 있다”며 “그런데 이제 와 ‘대상자를 가려내기 어렵다’는 주장은 무슨 말인가. 문재인 정부가 무책임한 결정을 했다는 것이냐”고도 했다.

추 의원은 또 “애초 ‘소득 하위 50%에 대해 지급하자’고 한 정부를 힘으로 누르면서 지급 대상 범위를 소득 하위 70%로 늘린 것 또한 여당”이라며 “그런데 불과 20여일 만에 이미 결정된 정책을 뒤집고 ‘지급 대상 범위를 70%에서 100%로 늘리자’고 한다. 이러니 ‘아마추어 국정 운영’이란 말을 듣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이창재 기자 lcj@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창재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