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경운대 권려원, 조남희 교수 코로나19 현장 봉사활동 후 학교에도 개인위생용품 전달

간호학과 권려원·조남희 교수, 3월 한달 코로나19 최전선에 의료봉사 후 학교 복귀

지난달 2일부터 29일까지 대구 남구보건소에서 코로나19 의료자원 봉사에 참여한 경운대학교 간호학과 권려원 교수(왼쪽)와 조남희 교수. 이들은 대학으로 복귀하면서 교직원들에게 마스크 등 개인위생 용품을 기증해 화제가 되고 있다.
코로나19가 확산될 때 자원봉사에 나섰던 경운대학교 소속 의료인들이 학교로 복귀하면서 교직원들에게 마스크 등 개인위생 물품을 전달해 눈길을 끌고 있다.

화제의 주인공은 경운대 간호학과 총괄학과장인 권려원 교수와 실습학과장인 조남희 교수.

이들은 지난 2월 말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의 의료인 모집에 선뜻 자원해 지난달 2일부터 29일까지 대구 남구보건소에서 헌신적으로 의료봉사 활동을 벌였다.

권 교수와 조 교수는 최전선 의료현장에서 학교로 복귀하며 코로나19 청정캠퍼스를 기원하는 마음으로 교직원들에게 마스크와 손 세정제, 소독수 등 개인위생 물품을 전달했다.

권 교수는 “어려운 시기에 환자를 돌봐야 하는 의료인의 소명을 지키기 위해 당연히 할 일을 했을 뿐이다”며 “코로나19 청정캠퍼스를 기원하는 마음으로 준비한 것이며 우리 대학 구성원들 모두 어려운 시기를 힘을 합쳐 극복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성욱 경운대 총장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사회 전체가 비상인 가운데 최전선에서 의료봉사를 수행하고 뜻깊은 마음을 담은 선물을 준 교수님들께 존경과 감사를 마음을 전한다”며 “하루빨리 코로나19 위협에서 벗어나 건강한 대한민국의 일상으로 복귀할 수 있기를 기원한다”고 밝혔다.

신승남 기자 intel887@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승남기자
댓글 1

gndk*****2020-04-07 14:03:15

코로나19로 나라가 시끄러운 와중에 이런 한 분 한 분의 자원봉사는 너무 빛을 바라는 것 같습니다. 이런 위급한 상황에 자원봉사를 한다는 것은 누구나 하기 힘든 선택이고, 그만큼 많은 사람들에게 박수를 받아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선뜻하지 못하는 일에 당당히 손을 건네준 이 두 선생님들에게 너무 대단하고 멋진 사람이라고 말해주고 싶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코로나19를 위해 힘을 쓰고 있는데 얼른 건강한 대한민국으로 복귀했으면 좋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