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민주당, 보도방 운영 의혹의 구미시의원 후보 자격 박탈

조남훈
더불어민주당 경북도당 공천관리위원회는 최근 구미시 바선거구 조남훈 시의원 후보의 ‘보도방’ 운영 의혹과 관련해 후보 자격을 박탈했다.

또한 본 건에 대한 비상징계청원을 중앙당에 올리기로 했다.

이날 공관위는 “후보검정 과정에서 세밀하고도 엄격하게 진행해 왔으나 이번 의혹이 불거진데 대해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사실관계 여부를 떠나 코로나19로 힘들어하는 국민정서를 고려해 이같은 결정을 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후보자 당사자에게는 후보 사퇴를 강력히 촉구하는 동시에 사실여부에 대해서도 한 점 의혹이 없도록 철저히 조사해 밝힐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이와관련 미래통합당 경북도당 선거대책위원회는 논평을 내고 민주당을 강력하게 비난했다.

선대위는 “n번 방 성착취 사건으로 온 국민의 공분을 하고 있는 이때에 집권당인 더불어민주당은 버젓이 성매매 알선의혹이 있는 후보를 구미시의원 후보로 내세웠다”며 “민주당은 과연 성착취에 대한 문제인식이 있는지 조차 의심스럽다”고 꼬집었다.

이어 “선거가 아무리 급해도 그렇지 최소한의 후보검증은 거쳐야 하지 않는가”라며 “구미시민을 이렇게 무시해도 되는 것인가”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해당 후보의 비위사실을 사전 인지하고도 비서관에 채용하고 심지어 공천까지 준 민주당 김현권 후보는 구미를 대표할 자격이 없다”며 “구미시민에게 석고대죄하고 당장 후보직에서 사퇴 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혜림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