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어린이집 무한연기 소식에 퇴소 신청↑

대구 중구 한 어린이집 30명 원생 가운데 절반 이상 퇴소 신청
학부모들, 월 10만 원씩 나오는 가정양육수당 받는게 나아

대구지역 한 맘카페에 올라온 어린이집 또는 유치원 퇴소를 묻는 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정부의 어린이집과 유치원 휴업 연장 계획이 발표되자, 지역 어린이집과 유치원의 퇴소를 고민하는 부모들이 늘고 있다.

초·중·고교와 달리 어린이집과 유치원은 온라인 수업도 불가능한 데다 개원 시점도 무기한 연기되자, 정부에서 지급하는 가정양육수당이라도 받기 위해 퇴소 신청을 문의하는 이들이 급증한 것.

4세 아동을 둔 주부 이모(37)씨는 “전업주부인데다 언제 보낼 수 있을지 모르는데 마냥 기다릴 수만은 없어 퇴소를 고민 중이다. 가정양육수당으로 나오는 월 10만 원은 크다면 큰돈이라 아이 돌보는데 보탬이 될 것 같아서다”라고 말했다.

가정양육수당은 정부에서 양육으로 늘어가는 가계 부담을 줄이고자 만 0~6세 아이를 유치원이나 어린이집에 보내지 않고 가정에서 돌볼 경우 영유아의 월령에 따라 10만~20만 원씩 차등 지급하는 것이다.

어린자녀를 둔 부모들의 이 같은 고민은 4월분 양육수당 수급이 가능한 이달 15일까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지난달 31일 정부의 어린이 집과 유치원 휴업 연장 계획 발표 직후 지역 일부 유치원 등에는 퇴소 신청 전화가 쇄도했다.

대구 중구의 한 어린이집은 코로나19 확산 직후부터 현재까지 정원의 절반가량이 퇴소를 신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어린이집 원장은 “얼마 전까지는 부모님들께 조금만 더 기다려 달라고 요청했지만 휴업이 연기된 상황에서 더 어쩔 수 없게 됐다. 퇴소한다는 전화를 받을 때마다 힘이 빠진다. 지난달까지 선생님들한테도 100% 월급을 챙겨줬지만, 당장 이달부터는 100% 지급이 어려울 판”이라며 한숨을 내쉬었다.

보육기간이 길어지면서 각종 맘카페 등에는 어린이집이나 유치원 퇴소 여부를 묻는 글과 함께 걱정스러운 반응이 쏟아졌다.

아이를 맡길 곳이 없는 맞벌이 가정의 경우에도 불안하기는 마찬가지다.

워킹맘 김은주(36)씨는 “코로나19 감염에 불안함을 느끼고 있지만 아이들을 맡길 만한 곳도 마땅치 않아 보내고 있다. 원아들이 많이 퇴소하면 어린이집이 계속 문을 열수 있을지도 의문이다”고 걱정했다.

퇴소가 고민스럽기도 하지만 기다리겠다는 엄마들도 많다.

특히 단설유치원이나 병설유치원 등 입학 경쟁률이 치열한 유치원에 자녀를 보내고 있는 부모들은 퇴소를 더욱 신중해 하는 분위기다.

퇴소를 했다가 향후 등원 가능한 시점이 왔을 때 자리가 없어 기다려야 하는 상황이 올 수 있어서다.

전업주부 이모(37)씨는 “첫째에 이어 둘째까지 대기번호 받고 어렵게 들어간 유치원이다 보니 쉽게 퇴소 신청을 하지 못하겠다. 유치원 만족도도 높아서 마음 놓고 보낼 때까지 기다려 볼 생각”이라고 전했다.

김지혜 기자 hellowis@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지혜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