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4·15 총선 드론) 영주·봉화·영양 무소속 군의원 미래통합당 입당, 박형수 후보 지지 선언

영주·봉화·영양지역 무소속 시·군의원 4명이 31일 미래통합당 입당과 함께 박형수 후보 지지를 선언했다.
영주·봉화·영양지역 무소속 시·군의원 4명이 31일 미래통합당 입당과 함께 박형수 후보 지지를 선언했다.

4명의 의원은 영주시의회 김병기 부의장, 영양군의회 김석현 의원, 봉화군의회 권영준·조병두 의원이다.

이들은 성명서를 통해 “문재인 정권의 망국적인 국정 파탄과 무능을 막아내는 자유 우파, 보수 대통합의 대열에 동참하라는 지역민들의 지엄한 명령을 받들어 통합당에 입당해 영주·영양·봉화·울진선거구 박형수 후보를 적극 지지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무소속으로 지방의회 의원의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도와준 시·군민에게 감사하다”며 “이번 통합당 입당은 여러분의 곁을 떠나는 것이 아니라 더 가깝게 다가가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경제파탄, 민생 도탄, 안보 위기라는 한 번도 겪어보지 못한 전대미문의 국가적 위기를 몰고 온 문재인 정권을 이번 4·15 총선에서 반드시 심판하라는 것이 지상명령”이라며 “통합당이 추구하는 통합의 가치와 정통 보수의 이념만이 좌파정권의 폭정이 불러온 국가적 위기를 극복할 수 있는 유일한 대안이라는 것이 우리 지역의 민심이다”고 주장했다.

김주은 기자 juwuery@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주은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