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대구·경북도 재난 긴급생활비 지급

대구 다음달 3일부터, 경북도 다음달 1일부터 신청 받아
정부 긴급재난지원금은 별도 지급 검토
정부 긴급 재난지원금, 시ㆍ도비 매칭이어서 재정 압박 클 듯

코로나19 대응 정례브리핑을 하는 이철우 경북도지사.
대구시와 경북도가 다음달 초 재난 긴급생활비 신청을 받아 지원한다.

이 지원금은 정부가 지원하는 긴급 재난지원금과는 별도 지급된다.

특히 정부 긴급 재난지원금은 시·도비 매칭 사업이어서 대구시와 경북도의 재정에 큰 부담을 줄 것으로 예상된다.

대구시는 긴급생계자금을 다음달 3일부터 신청을 받는다.

대구시는 정부의 긴급 재난지원금 지급 발표에 대해 혼란을 초래할 수 있다며 우려했다.

대구시에 따르면 절차를 진행 중인 긴급 생계자금 지원과 정부의 긴급 재난지원금을 별도의 지원금으로 보고 있다.

대구시는 긴급 생계자금 지급 시기를 예정대로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이후 정부의 긴급 재난지원금 지급 일정이 잡히면 지급방법을 협의하기로 했다.

다만 긴급 재난지원금이 시비 매칭인 만큼 그 규모에 따라 부담을 줄이는 방안을 고민 중이다.

경북도도 재난 긴급생활비 신청을 다음달 1일부터 23개 시·군의 읍·면·동을 통해 받는다.

경북도는 공식적인 신청 마감이 다음달 14일까지이지만 10일 이전에 긴급생활비가 지급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또 경북도는 정부 긴급 재난지원금(소득 하위 70% 이하 4인 가구 기준 100만 원)은 도의 재난 긴급생활비 지원과 별도 추진을 검토 중이다.

정부 긴급재난지원금의 경북 규모는 5천억 원 정도로 추산된다. 정부가 국비와 지방비 부담 비율을 8대 2로 할 경우 경북도는 23개 시·군과 함께 1천억 원 규모의 추가 재원을 확보해야 해 재정 압박을 크게 받을 것으로 보인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이와 관련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경북도가 지급하는 재난 긴급생활비는 예정대로 1일부터 절차에 들어간다”며 “정부 긴급재난지원금은 이와 별도로 지급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경북도는 30일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1차 추경안이 경북도의회를 최종 통과함에 따라 재난 긴급생활비 지원 절차를 본격화했다.

지원대상은 중위소득 85%(4인 소득기준 403만7천 원)이하 33만5천 가구로 사회보장정보시스템인 행복e음 사회보장시스템 소득조사를 산정기준으로 삼았다.

총 지원규모는 2천89억 원이다. 국비 589억 원, 도비 654억 원, 시·군비 846억 원 등으로 구성됐다.

지원액은 △1인 가구 50만 원 △2인 가구 60만 원 △3인 가구 70만 원 △4인 가구 이상 80만 원이다.

도는 앞서 지난 27일부터 사전 접수를 시작해 성주군의 경우 1천700건이 가접수된 것으로 전해졌다.

도는 다음달 중 집중 집행해 지역상품권 사용기간을 오는 5월까지로 당초보다 2개월 앞당겼다.

문정화 기자 moonjh@idaegu.com

이주형 기자 lee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주형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