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황교안, ‘복당 불허’ 방침에 무소속 후보들 ‘코웃음’...“막천 사과부터”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오른쪽)와 비례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 원유철 대표가 30일 국회에서 각각 최고위원회의를 마친 뒤 취재진 앞에서 함께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가 30일 당 공천 탈락에 반발해 무소속으로 출마한 후보들에게 영구 복당 불허 조치를 내리겠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의에서 “무소속 출마는 국민 명령을 거스르고 문재인 정권을 돕는 해당 행위”라며 “국민 명령에 불복한 무소속 출마에 강력히 대응할 수밖에 없다”고 포문을 열었다.

그는 “당헌·당규를 개정해서라도 영구 입당(복당) 불허 등 강력한 조치를 취하고 무소속을 돕는 당원들도 해당 행위로 중징계를 내릴 것”이라고 강조했다.

대구·경북(TK) 지역 무소속 후보들이 잘못된 공천으로 생환해 황 대표 리더십에 상처를 입을 수 있다는 불안감이 깔려 있다는 분석이다.

통합당은 공천 막바지에 극심한 ‘사천‧막천‧황천’ 논란으로 난장판 공천의 ‘끝판 왕’을 보여줬다.

혁신 공천을 위해 ‘전권을 주겠다’던 황 대표가 후보 등록을 앞두고 새벽에 긴급 최고위원회의를 열어 지역구에 대한 공천관리위원회의 공천 결정을 전격 취소해 한밤의 ‘막장 드라마’를 연출하면서 결국 공천에 직접 손을 댄 바 있다.

이에 대구 수성을에 무소속으로 출마하는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통합당 전신) 대표는 황 대표를 ‘그대’라고 지칭하며 “종로 선거에나 집중하라”고 맞받아쳤다.

통합당을 이끄는 황 대표와 잠룡급 홍 전 대표 간 갈등이 더욱 깊어지는 모양새다.

홍 전 대표는 “당 대표라는 자리는 종신직이 아니라 파리 목숨이라는 것을 아직 잘 모르고 그런 말을 하는 것 같다”며 “탄핵 때 당을 배신하고 나갔던 분들도 모두 복귀하고 공천도 우대받았다. 그것이 정치”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무소속은 막천의 희생자들이다. 그대가 집중해야 할 곳은 문 정권 타도”라며 “무소속에 신경 쓰지 말고 문 정권 타도와 종로 선거 승리만 생각하라. 참 딱하다”라고 덧붙였다.

대구 달서갑에 무소속 출마하는 현역 곽대훈 의원은 “신뢰성이 떨어진다. 과연 황교안 대표가 복당 불허를 할 만큼 공천과정에서 리더십을 발휘했는지 되묻고 싶다”며 “대선을 앞두고는 홍준표 대표도 모두 껴안았다. 총선 이후 지켜질지 지켜보겠다”고 전했다.

윤상현 의원도 자신의 페이스북에 “황 대표는 잘못된 공천에 사과부터 하는 것이 당원들에 대한 도리”라고 적었다.

윤 의원은 “이기는 공천을 해야 한다는 수 없는 공언을 뒤엎고 지는 막천으로 문재인 정권을 돕고 있는 사람이 바로 황교안 대표”라고 했다.

이상훈 기자 hksa707@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상훈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