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4·15 총선 드론) 영주영양봉화울진 민주당 황재선 캠프, 송성일 선대위원장 맡아

더불어민주당 황재선 후보.
송성일 영양영덕봉화울진 더불어민주당 지역위원장.
더불어민주당 황재선 후보(영주·영양·봉화·울진)와 경선을 치렀던 송성일 후보가 황 후보 선거대책위원회 위원장을 맡는다.

송 위원장은 그동안 영양·영덕·봉화·울진 지역위원장과 농민회장 등을 역임해 당원과 지역구 농민들의 상당한 지지층을 형성하고 있다.

황 후보는 송 위원장의 정책을 적극 수렴하면서 공약을 속속 발표하고 있다. 황 후보는 송 위원장의 첫 번째 공약이었던 ‘농민기본소득제’를 위해 현직 변호사답게 ‘최저 농민기본소득보장법률(안) 발의’를 공약으로 내세우며 농민들도 도시근로자 최저임금 수준으로 농가당 최저 농민소득(가구당 월 200만 원 이상)을 보장하기로 했다.

또 서산~영주·봉화·울진을 잇는 동서횡단철도를 비롯해 영주에 한국철도기술원, 한국고전번역원, 영양에 농림식품기술기획평가원, 봉화에 한국임업진흥원, 울진에 한국원자력안전재단과 같은 공공기관이전과 예타면제 사업 등 집권여당 후보의 강점을 내세운 굵직한 공약을 제시하고 있다.

아울러 영주의 영주시청 신축과 영주역~휴천3동 간 선상 이동통로 건설, 영양의 국지도 20호선 종점연장과 국가산채 클러스터 추진, 봉화의 분천산타마을 개발과 베트남타운 성공적 추진, 울진의 동서 5축 고속도로와 해양치유센터 건립 등 지역 숙원사업에 대해서도 초당적으로 나서기로 했다.

김주은 기자 juwuery@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주은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