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대구시장 사흘만에 퇴원, 30일부터 업무복귀 할 듯

29일 오전 며칠 더 입원하라는 권유에도 경북대병원서 퇴원

26일 대구시의회에서 임시회를 마치고 실신한 권영진 대구시장이 119구급대원에 의해 구급차로 옮겨지고 있다. 연합뉴스


권영진 대구시장이 29일 오전 경북대병원에서 퇴원했다.

대구시에 따르면 권 시장은 이날 오전 혈압이 정상으로 돌아오고 심뇌혈관 검사를 마친 뒤 퇴원했다.

경북대병원 의료진은 며칠 더 입원할 것을 권유했으나 권 시장은 집에서 휴식을 취한 뒤 30일부터 정상출근 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대구시 관계자는 “아직 체력이 워낙 떨어진 상태라 상황에 따라서는 업무복귀가 더 늦어질수도 있다”고 말했다.

앞서 권 시장은 지난 26일 오후 대구시의회 임시회장을 빠져나오다 실신해 경북대병원에 입원해 치료를 받아왔다.

그는 순환기내과에 입원한 뒤 구토, 어지럼증, 가슴 통증에 저혈압, 안구진탕(눈동자떨림) 소견을 보였다.

가슴 통증이 지속적으로 나타나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받았으며, 음성 판정을 받았다.

이주형 기자 lee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주형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