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일반

경주시청 공무원들 코로나19 성금 4천900만여 원 전달

주낙영 경주시장도 1천만 원 기탁

경주시청 1천400여 명의 공무원이 자발적으로 4천900만여 원의 성금을 모아 코로나19 피해를 입은 경주시민들을 위해 사용해 달라며 경북공동성금모금회에 지정기탁했다.
주낙영 경주시장과 경주시청 공무원들이 코로나19 상황 극복을 위한 성금을 기탁해 화제다.

경주시청 공무원들은 지난 26일 코로나19로 지역민이 겪는 고통을 함께 분담하고 침체된 지역경제를 살리기 위해 성금 모금에 참여했다.

이번 성금 모금은 경주시 공무원 1천400여 명의 자율 참여를 통해 4천904만7천 원을 모금했다.

공무직 근로자들 또한 코로나19 고통 분담을 위해 별도 성금을 모금해 동참할 뜻을 전했다.

앞서 지난 24일에는 주낙영 경주시장이 사비 1천만 원을 코로나19 성금으로 기부했다.

경주시는 이들 기금이 경주시민들을 위해 쓰이도록 경북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전액 지정기탁했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코로나19로 지역경기가 침체돼 시민들이 큰 어려움을 겪는 상황에서 공직자들이 솔선수범해 십시일반 모금에 동참해 감사하다”며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할 것을 대비해 현실적이고 실효성 있는 대책을 지속 강구해 하루빨리 지역사회가 안정화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강시일 기자 kangsy@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강시일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