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이철우 도지사 “정부 추경, 대구경북 확실하게 지원해 달라”

대통령 주재 국무회의에서 “감염병 특별관리구역, 경북 전역 확대도 요청

3일 코로나19 대응 브리핑을 하는 이철우 경북도지사.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정부 추가경정예산이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3일 문재인 대통령에게 대구·경북에 대한 확실한 추경 지원과 감염병 특별관리구역의 경북 전역 확대를 요청했다.

이철우 도지사는 이날 오전 코로나19 대응 정례브리핑에서 “오늘(3일) 대통령 주재로 열린 국무회의에서 두 가지를 건의했다”며 이 같은 내용을 확인했다.

이 도지사는 “최근 연일 대구·경북에 대한 특별지원 발표가 있으나 실제로는 대구, 청도로 지정된 특별관리지역 지원형태로 경북 대부분 시·군이 지원에서 배제되고 있다”며 마스크 공급을 대표적인 예로 들었다.

이 도지사는 “청도에 1회 마스크가 지급된 것이 전부이고 경북에서 가장 많은 확진자(청도 대남병원 제외)가 발생했고 가파르게 늘고 있는 경산시는 마스크가 원활히 공급되지 않아 불안이 가중되고 있다”며 감염병 특별관리지역을 경북 전역 확대를 요청했다.

이 도지사는 이어 “도에서 빅데이터 분석을 해보니 작년 대비 청도 47%, 안동 38%가 감소하고 숙박업은 72%가 감소해 민생 경제가 풍전등화의 위기”라며 “가장 극심한 피해를 감내하며 견뎌내는 대구와 경북 주민들에게 정부가 과감한 추경 지원으로 희망을 주어야 한다”고 호소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3일 오전 11시30분 도청 브리핑룸에서 코로나19 대응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이 도지사는 “직원들이 추경 예산 확보를 위해 중앙부처에 설명하고 싶다고 연락을 하면 대구와 경북은 오지 않아도 알아서 하겠다고 하는데 우리가 필요한 예산이 안 되면 매우 실망할 수 있으니 그런 일 없도록 중앙부처에서 잘 챙겨달라고 했다”고 덧붙였다.

이어 취재진에서 ‘대구와 경북은 오지 않아도 된다’는 의미가 무엇이냐는 질문이 이어지자 이 도지사는 “중앙부처에서 코로나19로 바쁜데 예산 설명까지 안 해도 된다는 좋은 뜻으로 이해했다”며 “그래도 예산을 확보해야 하는 입장에서는 설명을 속 시원하게 하지 못하면 아쉬움이 있다”고 설명했다.

문정화 기자 moon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문정화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