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일반

대경중기청, 메이커 문화확산 사업 지원자 모집

올해 4개 분야 237개 과제 선정해 총 18억 원 지원

대구·경북지방중소벤처기업청 전경.


대구·경북지방중소벤처기업청(이하 대경중기청)이 오는 23일까지 ‘2020년 메이커 문화확산 사업’의 지원 대상자를 모집한다.

메이커 문화 확산사업은 메이커 운동에 대한 국민적 관심과 참여를 확대하기 위해 창의적 아이디어를 직접 구현하는 활동을 발굴·지원하는 사업이다.

올해는 동아리, 메이커 행사 등 4개 분야 237개 과제(기관)를 선정해 총 18억 원을 지원한다.

먼저 창의성을 바탕으로 혁신적인 제품을 만드는 메이커 창작프로젝트 120개를 선정한다.

4차 산업을 이끌 혁신선도 기술 분야는 최대 1천만 원, 다양한 분야에 활용 가능한 자율 분야는 최대 500만 원을 지원한다.

또 초‧중‧고교 학생 대상 100개의 메이커 동아리를 발굴해 동아리 당 350만 원의 활동비를 제공한다.

국민의 메이커 활동 참여 확대를 위해 민간의 다양한 메이커 문화 행사 12개도 발굴한다.

메이커 활동에 관심있는 개인 및 법인, 단체는 누구나 신청이 가능한다.

신청자는 구체적인 활동계획을 평가해 선정 후 올해 연말까지 활동할 수 있다.

대경중기청 김한식 청장은 “지역 메이커 스페이스 11개소를 기반으로 다양한 활동을 발굴‧지원해 메이커 문화 확산에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김종윤 기자 kjyun@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종윤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