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TK 출신 대권주자 키즈들의 운명은?



4.15 총선 미래통합당 TK(대구·경북) 지역의 공천 면접 심사가 시작되면서 TK 출신 대권주자 키즈들의 공천 향배에 눈길이 모아지고 있다.

유승민 의원(대구 동구을) 키즈인 김희국·강대식, 김병준 전 한국당 비대위원장 키즈인 박성민·조홍철, 홍준표 전 한국당 대표의 키즈인 강연재다.

김희국
강대식
우선 유승민 키즈인 김희국 전 의원은 대구 중남구, 강대식 전 동구청장은 대구 동구을에 예비후보로 등록한 상태다.

이들 모두 유승민 의원과 함께 바른정당 창당을 위해 새누리당을 탈당하고 새로운보수당 창당에 기여하는 등 유 의원과 정치적 궤를 같이 해왔다.

현재 유승민계 의원인 지상욱·오신환 의원이 전략공천을 받았고, 인천 연수을에는 당내 유승민계로 분류되는 민현주 전 의원이 단수추천을, 서울 강서갑엔 유승민계로 분류되는 구상찬 전 의원이 공천을 받으면서 이들의 공천가도에도 초록불이 켜졌다는 분석이다.

다만 전략공천을 주기보다는 지역 정가에서는 공관위가 이들 지역구를 경선 지역으로 분류할 것이란 얘기가 나온다.

이 경우 코로나19로 선거운동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는 상황인만큼 국회의원과 동구청장을 지내며 지역 내 인지도가 상당한 이들이 상대적으로 유리한 위치에 있다는 해석이다.

박성민


김병준 키즈인 전국 최연소 후보자인 박성민 영남대 총학생회장은 대구 동구갑에, 조홍철 전 대구시의원은 대구 달서갑에 출사표를 던졌다.

박 전 회장은 김 전 위원장의 비대위원장 시절 지역 청년층을 대표하는 지원부대를 이끌면서 인연을 맺은 것으로 알려졌으며, 조 전 의원은 대구지역 김 전 위원장의 그림자로 불릴 정도로 측근으로 분류되는 것으로 전해진다.

조홍철
다만 두 인사 모두 낮은 인지도가 약점으로 꼽힌다.

홍준표 전 대표의 키즈인 강연재 변호사는 대구 북구을 공천경쟁에 합류했다.

홍 전 대표의 법률특보를 맡았던 강 변호사는 배현진 전 MBC 아나운서와 함께 홍준표 키즈로 불린다.

당초 중남구 출마가 예견됐지만 홍 전 대표의 조언에 따라 북구을 출마를 결심한 것으로 전해졌다.

문제는 최근 공천이 유력했던 배현진 아나운서(서울 송파을)의 공천에 빨간 불이 들어온 것이다.

공관위가 서울 송파을에 후보자를 추가로 모집한다고 밝혔는데 정가에서는 이를 두고 수도권 출마를 권유했으나 이를 받아들이지 않은 홍 전 대표의 키즈로 미운털이 박힌 탓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이에 강 변호사 또한 공천 위험 신호가 껴진 것 아니냐는 얘기가 나온다.

지역 정가 관계자는 “TK에 대한 화상면접이 끝나는 이번주부터 본격적인 후보결정 방식이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며 “이들 중 전략공천을 받을 사람이 있을지, 아님 경선을 통해 공천권을 거머쥘 인사가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고 말했다.

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혜림기자
댓글 0